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아워홈 푸드엠파이어, 가을 시즌 신메뉴 “추억의 메뉴 먹으며 그 때 그 시절을 맛봐요~”

기사공유
종합식품기업 아워홈(대표 김길수)은 대표 컨세션 브랜드 푸드엠파이어에서 ‘가을 미식 여행’을 콘셉트로 추억의 메뉴 5종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신 메뉴는 각 시대를 대표했던 인기 메뉴로 구성했다. 가을을 맞아 추억을 회상할 수 있는 뉴트로(New-tro) 트렌드를 앞세워 그 시절 감성을 메뉴에 반영했다. ▲1960’s 교자 칼국수, ▲1970’s 김치 제육 두루치기, ▲1970’s 중화 비빔밥, ▲1980’s 나폴리탄 스파게티, ▲1990’s 비후까스 등 뉴트로 감성을 덧입힌 음식 총 5종이다.

‘1960s 교자 칼국수’는 60년대를 대표하는 원조 칼국수 음식이다. 6.25 전쟁 이후 밀가루 음식이 대중화되면서 가장 인기있던 메뉴를 재탄생시켰다. 진한 국물 맛과 쫄깃한 면 식감이 그 시절 감성을 그대로 느끼게 해준다.

70년대를 상징하는 메뉴는 ‘김치 제육 두루치기’와 ‘중화 비빔밥’ 2가지다. ‘김치 제육 두루치기’는 당시 주머니 사정이 가벼웠던 군인, 대학생, 직장인들의 든든한 밥심이 된 메뉴다. 잘 익은 김치와 돼지고기가 어우러져 밥 반찬으로 제격이다. ‘중화 비빔밥’은 70년대 말 대구 한 중국집에서 직원들이 함께 비벼 먹던 것을 손님들에게 나눠주면서 개발된 음식으로 주인장 인심을 듬뿍 담은 메뉴다.


‘1980s 나폴리탄 스파게티’는 80년대 경양식 집에서 자주 먹었던 인기 메뉴다. 새콤달콤한 토마토 소스에 파스타면을 얹어 감칠맛을 살렸으며, 마늘빵과 소시지를 곁들여 든든한 한 끼를 완성했다. 80-90년대 커플 데이트 단골 메뉴로 손꼽히던 비후까스를 새롭게 해석한 ‘1990s 비후까스’는 소고기를 사용해 고급스러운 맛이 일품이다. 겉바속촉(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함)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병원 컨세션에 특화 메뉴도 선보인다. ‘깻잎순 들깨 소고기 보양탕’은 식탁 위의 명약이라고 불리는 깻잎순과 고소한 들깨를 가득 넣고 진하게 끓여낸 보양식이다. 환절기에 쉽게 떨어지는 면역력을 보강하고 스태미나를 증진할 수 있어 환자들에게 안성맞춤이다.

이번에 출시한 메뉴는 푸드엠파이어 신촌 세브란스병원점, 롯데프리미엄아울렛 이천점 등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매장 상황에 따라 유동적으로 운영된다.

아워홈 관계자는 “가을을 맞아 레트로 감성을 자극하는 추억의 음식들로 메뉴를 구성했다”며 “그때 그 시절 우리를 위로해주고 웃게 해줬던 각 시대별 대표 음식들과 함께 떠나는 미식여행을 통해 바쁜 일상에 잠시나마 추억에 잠겨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