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BGF리테일, 발달장애인을 위한 서울 1호 CU 스태프 직업체험관 구축

기사공유
BGF리테일은 업계 최초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발달장애인훈련센터와 ‘편의점 직업체험관 구축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지난 11일 서울시에 거주하는 발달장애인들을 위한 편의점 스태프 직업체험 훈련을 시작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울시 동대문구에 문을 연 ‘CU 편의점 스태프 직업체험관’은 서울특별시 내 첫번째 발달장애인 직업체험관으로, 광주, 전남, 전북, 대전 등에 이어 BGF리테일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협력하여 오픈한 일곱번째 직업체험관이다.

발달장애인 학생들은 이곳에서 상품 검수 및 진열, 점포 정비, 상품 안내 등 편의점 업무 전반에 대한 교육을 받게 되며, 교육과정을 이수한 발달장애인 학생은 본인이 희망할 경우 CU에서 근무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또한, BGF리테일과 서울발달장애인훈련센터는 편의점 운영 전문가를 통한 정기적인 교사 교육과 발달장애학생들을 위한 특별 교안 제작 및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에도 힘을 모으게 된다.

BGF리테일은 지난 2015년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발달장애인들을 CU 스태프로 채용하는 ‘CU투게더’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다.

현재 30여 명의 발달장애인들이 해당 프로그램을 통해 CU에서 스태프로 채용되어 직영점을 중심으로 근무하고 있다.

BGF리테일 최민건 사회공헌파트장은 “CU의 점포운영 노하우를 활용해 발달장애인 학생들이 우리 사회에서 당당한 구성원으로 자립할 수 있도록 교육부터 취업에 이르기까지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도 전국 발달장애인훈련센터와 적극 협력하여 보다 전문적이고 효과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U는 지난 2008년 업계 최초로 보건복지부, 노인인력개발원과 협약을 맺고 10여 년 동안 ‘CU시니어스태프’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약 700여 명이 교육을 수료했다.

지난 2015년에는 편의점의 가맹 시스템을 지역 자활근로사업에 활용해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의 고용 및 창업을 돕는 ‘CU새싹가게’를 오픈했다. ‘CU새싹가게’는 ‘2015 경기도 지역자활센터 특정감사’에서 기업의 비즈니스모델을 공익적 목적으로 활용한 우수사례로 선정된 바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