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치킨, 월드비전 ‘꿈꾸는 아이들’ 후원

기사공유
치킨 프랜차이즈 교촌에프앤비㈜가 지난 6월에 개최한 ‘ 2019 모스크바 국립 심포니 오케스트라’ 나눔 초청 공연 수익금 전액(약 550만원)을 국제구호개발 NGO 단체인 월드비전에 기부했다.

이번 수익금은 지난 6월 광주, 대구, 서울 등 총 3회에 걸쳐 진행된 ‘2019 모스크바 국립 심포니 오케스트라 나눔 초청 공연’ 입장권 판매 수익금으로 마련되었다.


전달된 기부금은 국내 저소득층 아이들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꿈을 잃지 않도록 성장단계에 따라꿈을 지원하는 월드비전 국내 대표 사업인 ‘꿈꾸는 아이들’에 지원한다. 2011년부터 시작된 사업은 다양한 지원을 통해 아동들이 문화 예술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 각자의 꿈을 향해 매진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교촌치킨 관계자는 “문화예술은 꿈과 희망을 전달하는 강력한 매개체라는 점에서 반드시 필요한 사회공헌 활동”이라며, “문화예술 행사를 통해 저소득층 아이들이 꿈을 잃지 않고 성장할 수 있는 사업에 기부 할 수 있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교촌치킨은 사회공헌기금 마련 프로그램 ‘먹네이션’을 통해 원자재 출고량 1kg당 20원을 적립하고 있다. 적립된 사회공헌기금은 소외계층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후원·기부·봉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사용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