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물 강정부터 크런치 콘까지 시원한 씹는 맛으로 소비자들 사로잡아

기사공유
아삭아삭한 식감을 살린 여름철 식음료 제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시원한 맛에 씹는 재미까지 살려 늦더위를 날리기에 안성맞춤인 것.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식음료 업계들은 곡물 강정부터 크런치 시리얼, 크런치 콘까지 다양한 방법으로 제품의 바삭함을 살려 소비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또한 토핑이나 패키지 디자인부터 시원한 씹는 맛을 강조해 눈으로 입으로 아삭아삭한 식감을 느낄 수 있다.

◆ 이제 빙수도 바삭바삭하게 즐겨요!
스페셜티 커피전문점 카페 드롭탑은 뉴트로 감성을 담은 ‘뉴트로 아이스탑’을 통해 시원함과 아삭한 씹는 맛을 살렸다. 드롭탑은 지난 4월 선보인 ‘아이스탑’ 빙수의 높은 인기에 힘입어 트렌디한 뉴트로 콘셉트의 빙수 신메뉴를 새롭게 출시해 라인업을 강화했다. 

새롭게 리뉴얼된 아이스탑 빙수 5종은 ‘뉴트로 아이스탑’, ‘멜론 치즈볼 아이스탑’, ‘더티 초코 아이스탑’, ‘단팥 아이스탑’, ‘망고 아이스탑’이다. 이 중 뉴트로 아이스탑은 고소한 볶은 현미와 아몬드 등 다양한 곡물 토핑을 올려 복고 감성이 물씬 느껴지는 메뉴다. 거기다 토핑의 마지막 하이라이트로 아삭아삭한 식감의 현미강정을 올려 씹는 즐거움을 더했다.

설빙은 바삭한 식감을 살린 ’리얼통통 메론설빙’을 출시했다. 리얼통통 메론설빙은 100% 국내산 메론을 사용한 설빙의 여름 한정 메뉴 메론설빙 3종 중 하나로 고급 국산 머스크 메론을 사용해 깊은 향과 높은 당도를 살렸다. 또한 꽉찬 단팥과 쫀득한 찹쌀떡 토핑에 바삭바삭한 크런치 시리얼을 더해 다양한 씹는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빙수 역시 메론 안에 담아 시선을 한번에 사로잡으며 소비자들 사이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카페 창업 전문 프랜차이즈 브랜드 커피베이의 ‘인생 빙수’ 9종은 SNS나 블로그 등 온라인상에 입소문이 나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커피베이 빙수 9종은 부드럽고 달콤한 맛이 일품인 눈꽃 빙수 5종과 시원하고 아삭하게 즐길 수 있는 얼음 빙수 4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커피베이 빙수 신메뉴는 ‘인생 빙수’ 문구가 담긴 귀여운 초코탭과 입맛 도는 색감, 기호에 따라 추가할 수 있는 3종 토핑으로 꿀 조합을 찾는 재미를 더해 일명 ‘빙수 덕후’를 자처하는 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상큼한 복숭아와 자두 과육을 듬뿍 올린 ‘피치 플럼 빙수’, 탱글탱글한 포도 젤리를 더 해 재미있는 식감까지 살린 ‘포도 빙수’는 2019년 새롭게 선보이며 특색 있는 메뉴를 찾는 고객의 입맛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 아이스크림 콘의 바삭함을 최대로 살리다!
빙그레가 최근 출시한 슈퍼콘은 제품 연구단계부터 씹는 맛을 살리려 노력했다. 이를 위해 직접 개발한 콘을 사용했고 초콜릿과 땅콩의 양을 기존 제품 대비 50% 이상 늘리면서 토핑의 바삭함을 최대한 살렸다. 마케팅 역시 세계적인 축구선수 손흥민을 모델로 발탁해 눈길을 끌었다. 그 결과 슈퍼콘은 출시된 지 1년도 되지 않아 누적 매출 100억원을 기록하며 소비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하겐다즈는 59년 브랜드 역사상 최초로 콘 카테고리 제품인 ‘하겐다즈 크런치 콘’을 출시했다. 하겐다즈 크런치 콘은 이름처럼 크런치한 식감을 살리기 위해 아몬드 슬라이스가 박혀있어 아삭아삭함과 고소함을 함께 느낄 수 있다. 또한 콘 내부 전체에 초콜릿 코팅을 입혀 아이스크림을 다 먹는 순간까지 콘의 바삭함을 그대로 살렸다. 

하겐다즈 크런치 콘은 ‘바닐라 카라멜 아몬드’와 ‘초콜릿 촉 아몬드’ 총 2종으로 차별화된 맛과 비주얼로 소비자들을 사로잡았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