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대형마트·백화점서 종이영수증 사라진다

기사공유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29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종이영수증 없애기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업무협약 서명을 한 뒤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형마트, 백화점 등 대형 유통업체에서 종이영수증이 사라질 전망이다.

13개 대형유통업체와 환경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종이영수증 없애기 대형 유통업체 협약식’을 가졌다.

이번 협약식에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갤러리아백화점 ▲농협하나로유통 ▲롯데롭스 ▲롯데마트 ▲롯데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아성다이소 ▲이랜드리테일 ▲이마트 ▲이마트에브리데이 ▲현대백화점 ▲홈플러스 ▲AK플라자 등 13개 대형 유통업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3개 부처와 13개 대형 유통업체들은 이날 4차 산업혁명시대 정보통신기술 발달에 발맞춰 종이영수증 사용을 줄여 나감으로써 환경을 보호하고 유통업체의 부담을 줄이자는 데 합의했다. 각 유통업체별로 2020년도 실 감축목표를 자발적으로 설정했으며 전자영수증 사용을 활성화하는 데 앞장서 나갈 방침이다.

유통업체들은 카드결제 시 관행적으로 자동 발급되던 종이영수증을 필요한 고객에게만 선택 발행할 수 있도록 카드 단말기와 POS기를 개선하고 자사 앱과 연동해 전자영수증을 발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법령 개정 등 제도개선을 통해 전자영수증 확산 기반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등이 협약당사자들의 성과 도출을 지원하고 향후 국민 인식증진 캠페인을 펼쳐나갈 전망이다.

한편 이번 협약에 참여한 13개 유통업체의 연간 종이영수증 총 발급량은 지난해 기준으로 14억8690만건이다. 이는 국내 전체 발급량(128억9000만건)의 11%를 상회하는 수준이다.

또한 이 기업들이 지난해 종이영수증 발급 비용으로 사용한 금액만 약 119억원에 이르며 쓰레기 배출량은 1079톤에 달한다. 종이영수증을 만드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CO2)는 2641톤으로 이를 절감하면 20년산 소나무 94만3119 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와관련해 더리얼마케팅 손종희 대표는 "시스템 개선을 통해 진정한 친환경 전자영수증을 정말 보급하고자 한다면, 중국과 같이 구매품목 확인을 위한 종이영수증 재출력이 없어지고, 현금/포인트/쿠폰 결제와 같은 모든 결제에 전자영수증을 같이 적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하는데 앞장서야만 친환경 및 소비자를 위한 정책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조언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