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박영선 장관, 여수 '청년·여성 소상공인' 애로 청취

기사공유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과 이용주 의원(무소속.여수갑)NH농협 여수시지부에서 필승코리아펀드에 가입하고 있다./사진제공=광주전남중소벤처기업청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제는 전통시장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단순히 물건을 파는 소비공간에 그치지 않고, 다양한 경험과 추억을 제공하는 지역의 명소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28일 오후 여수중앙시장 청년몰(꿈뜨락)에서 열린 '청년·여성 소상공인 간담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며 "청년상인들이 전통시장에 활력과 감성을 불어 넣고, 신·구세대의 조화로 시장에 혁신이 일으켜 달라"고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소상공인 업계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중소벤처기업부가 후원한 이번 간담회는 그동안 정부의 소상공인·자영업 정책에 대한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제정 등 주요 추진 과제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 장관은 “곧 있을 추석을 맞아 전통시장 이용 촉진을 위해 ‘가치삽시다’란 문화 확산 캠페인을 시작으로 온누리 모바일상품권 특별할인(10%),  제로페이 행사, 전통시장 가을축제, 우수시장박람회 등 다양하고 풍성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범국민적인 전통시장 이용 분위기를 조성해 내수 부진 등으로 움츠러든 소상공인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는데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을 만난 여수지역 소상공인들의 건의도 봇물을 이뤘다.

이은매 여수海주전부리 대표는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부분이 이르면 3~4월에 소진돼 적시에 대출을 못받는 경우가 많아 자금을 상반기 70%, 하반기 30%로 나눠 배분해 줄 것”과 “대출을 받더라도 보증  수수료 때문에 소상공인들이 체감하는 대출이율이 높다며 이를 완화해 달라” 고 요청했다.

이갑주 전남소상공인연합회장은 “신용카드는 무이자할부나 포인트 적립 등 혜택이 많은 반면, 제로페이는 혜택이 거의 없어 활성화 되기 힘들다”며, “제로페이에도 포인트제도 등 사용자들에게 혜택을 확대해서 활성화되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참석자들은 소상공인들에 대한 전문가 컨설팅 지원(김문경 대표), 소상공인연합회에 대한 전문매니저 지원(박기창 여수소상공인연합회장), 청년 CEO를 위한 스마트 디자인 상품화센터 건립(이창재 회장), 소상공인 창업비용 부담 경감을 위한 공유키친 지원(김슬비 대표), 청년몰 사업종료 후 체계적인 사후관리 방안(오주란 대표) 등을 건의했다.

박 장관은 간담회에 앞서 NH농협 여수시지부를 방문해 최근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해 기술혁신성과 지속가능한 사업모델을 가진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필승코리아펀드’에 가입했다.

이 펀드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국내 공급망 강화와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이 가능하고, 국산화 및 내수시장에서 선전이 기대되는 기업을 위주로 투자한다. 펀드 운용사 수익의 절반을 관련 분야 대학이나 연구소 또는 장학재단 출연 등 사회공헌 활동에 지원한다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