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복, 90년대 볼드 스니커즈 복각한 '인터벌' 출시

기사공유
리복 인터벌_KV
피트니스 브랜드 리복이 90년대 인기를 끌었던 볼드 스니커즈 ‘인터벌’을 복각해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인터벌’은 측면의 대담한 대형 벡터(Vector)로고가 인상적인 유니섹스 스니커즈다. 1996년 국제적인 스포츠 대회를 기념하기 위해 발매된 이후 프로 선수들과 소비자들에게 세계적인 인기를 끌었다. 1997년부터는 본격적인 프랜차이즈 모델로 진화해 측면의 대형 벡터 로고를 시그니처로 확립했고 다양한 컬러와 소재를 적용했다.

리복은 지난 7월 약 23년 만에 1996년 모델을 그대로 재현한 ‘인터벌 OG’를 한정 발매했으며, 이 중 블루·레드 컬러 제품은 발매 이틀 만에 매진됐다. 이번에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선보이는 ‘인터벌’은 ‘인터벌 OG’의 소재와 컬러를 업그레이드한 버전이다. 더욱 대담해진 리복의 헤리티지 스니커즈 ‘인터벌’은 ‘인터벌 OG’를 구매하지 못한 소비자들의 아쉬움을 채워줄 것으로 기대된다.

대표적인 블루·레드 컬러를 포함해 총 4가지 컬러로 출시되며 어퍼(Upper)에는 보다 촘촘한 타이트 메쉬(Tight Mesh) 소재가 적용돼 FW 느낌을 살렸다. 리복 공식 온라인스토어에서 8월28일 선판매를 시작하며 매장에서는 29일부터 판매될 예정이다.

전국 주요 리복 매장 및 멀티 슈즈숍에서 인터벌을 구매한 소비자에게는 오버사이즈 리복 벡터 토트백이 사은품 소진 시까지 제공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