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선촬영 후먹방 시대, 외식업계는 지금 '인스타그래머블' 열풍

기사공유
/사진=피자알볼로
‘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것’이라는 뜻을 가진 신조어 ‘인스타그래머블’ 트렌드에 발맞춰 외식업계에서 메뉴 비주얼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소비자들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메뉴를 찍어 올릴 경우, 입소문을 타고 더 큰 인기를 얻을 수 있어 큰 홍보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이에 외식업계에선 소비자의 관심을 유발할 만한 메뉴들을 잇달아 선보이고 있다.

수제피자 전문 브랜드 피자알볼로의 ‘고구마스틱’은 고구마 무스가 푸짐하게 올라간 비주얼로 SNS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자연 발효로 만든 친환경 흑미 도우에 고구마 무스를 듬뿍 올린 ‘고구마스틱’은 소비자들에게 메인 메뉴보다 더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스틱이지만 피자와 같은 모양으로 구성돼 유튜브 및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 사이에서도 고구마스틱의 비주얼을 담은 콘텐츠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로 인해 6월 기준으로 판매량이 459% 상승하고 포털 사이트에서 피자알볼로의 연관검색어로 고구마스틱이 노출되는 등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치킨 브랜드 KFC의 ‘닭껍질튀김’은 6월 한정 판매 시작과 함께 연일 품절 사태를 빚으며 인증샷을 부르는 인스타그래머블한 메뉴로 자리잡았다.

닭껍질튀김은 본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KFC 일부 매장에서 판매됐다가 국내 소비자들의 폭발적인 요청을 통해 한국 판매가 이뤄졌다. 닭껍질튀김을 선보인 브랜드는 KFC가 국내 최초이기 때문에, 독특한 맛과 비주얼을 경험하기 위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닭껍질튀김은 닭고기 부위 중 비주류로 여겨지던 닭껍질을 튀긴 메뉴로 짭짤하면서도 쫄깃바삭한 식감을 자랑한다.

패밀리 레스토랑 아웃백 스테이크하우스의 ‘토마호크 스테이크’는 압도적 비주얼로 화제를 모으며 출시 2년 만에 누적 판매량 50만개를 돌파했다. 토마호크 스테이크는 2017년 7월 아웃백 20주년을 기념해 선보인 프리미엄 스테이크로 외식업계에 뼈가 붙어있는 ‘본인(Bone-in)’ 스테이크 트렌드를 선도했다.

돌도끼 모양의 기다란 뼈와 고기의 먹음직스러운 자태, 1㎏ 이상에 이르는 큼직한 크기로 소비자들의 인증샷 촬영 및 SNS 업로드를 이끌고 있다.

정직한 치킨 브랜드 ‘컬투치킨’이 베이비크랩과 매콤한 소스의 조합이 돋보이는 신메뉴 ‘레드크랩치킨’은 바삭한 베이비크랩 튀김과 불맛이 가득한 레드크랩 소스, 치킨이 조화를 이뤄 풍미가 가득한 매콤함이 특징이다.

치킨 창업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컬투치킨 본사 담당자는 “많은 고객분들이 선호하시는 새우치킨과 같은 조합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기존 새우치킨을 선호하시던 고객분들을 포함한 모든 분들께 새로운 맛을 선보였다"고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인스타그래머블’ 트렌드가 지속됨에 따라 신메뉴 개발 시 맛은 기본, 소비자의 관심을 자극하고 경험을 극대화해야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며 “외식업체 간의 건전한 경쟁을 통해 보다 다양한 형태의 메뉴들이 개발된다면 업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