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1인가구 라이프스타일 따라… 편의점 날고 대형마트 진다

기사공유
1인가구 확대와 이커머스시장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유통채널 대표인 대형마트의 실적에 빨간불이 켜졌다. 반면 편의점은 성장세를 보인다.

1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올 2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해 분할 이후 첫 영업적자를 보였다. 이마트의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대비 14.8% 신장한 4조5810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적자는 299억원에 달했다.

기존 점포 매출이 4.6% 역신장한 가운데 공휴일과 창동점 리뉴얼로 인한 공백이 일부 영향을 미쳤다. 2분기는 전통적 비수기인 데다 보유세가 늘어났기 때문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롯데마트도 할인점 부문 영업손실이 340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매출액의 74%를 차지하는 국내 할인점 부문의 영업손실은 500억원에 달한다.
이마트 / 사진제공=이마트
1인가구에 최적화된 GS25와 CU는 높은 매출 성장세를 기록했다. GS리테일은 2분기 연결 영업이익 전년 동기대비 38.1% 증가한 77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2조3077억원으로 4.9% 증가했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도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2.6% 증가한 1조5165억원, 영업이익은 8.2% 증가한 610억원을 기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