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위기의 골목상권에 '희망' 안겨줄 전문가는 누구?

기사공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전경=경과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이 ‘2019년 경기도 희망상권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할 사업단장을 오는 19일까지 공모한다고 8일 밝혔다.

‘경기도 희망상권 프로젝트’는 관공서 이전이나 재개발, 재건축등으로 인해서 공동화의 위기에 처한 상권을 대상으로 지역별 특성에 맞는 해결책을 마련해서 활성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본 사업은 지난 7월 공개 오디션을 통해 ‘오산시 문화의 거리’와 ‘포천시 일동면 화동로’가 선정됐다. 상권 1곳당 최대 10억 원 내에서 경영진단 및 컨설팅 공동체 위기 극복 프로그램 공동 마케팅 공용부문 시설개선 랜드마크 조성 등 다양한 사업을 지원받게 된다.

사업단장은 총 1명을 선발한다. 선정된 사업단장은 사업기간인 오는 10월부터 내년 9월까지 해당 상권에 상주해 사업단의 구성과 사업계획서 수립, 실행에서 정산까지 프로젝트 운영을 맡게 된다.

신청자격은 기존사업자 또는 오는 9월 30일까지 비영리단체를 설립이 가능한 자 중에서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 ▲지역 선도형시장 육성사업 ▲글로벌 명품시장 육성사업 ▲골목형시장 육성사업 단장을 역임한 적 있는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관련 전문가 혹은 사업자이다.

신청방법은 경과원 홈페이지나 이지비즈 홈페이지에서 신청서를 다운받은 뒤 작성하여 관련 제출서류를 오는 19일 오후 6시까지 이메일 또는 방문(경기R&DB센터 701호) 제출하면 된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