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과징금 10억원' 올리브영, 납품업체 상품 부당 반품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건강·미용 분야 전문점인 '올리브영'을 운영하는 CJ올리브네트웍스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을 이유로 과징금 10억원을 부과받았다.


4일 공정위에 따르면 CJ올리브네트웍스는 2014년 1월부터 2017년 6월까지 172개 납품업체로부터 직매입한 약 57만개의 상품을 정당한 사유 없이 반품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품금액은 41억원에 이른다.

대규모유통업법은 대규모유통업자의 반품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 다만 일정 기간에 집중적으로 판매하는 '시즌상품'의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반품을 허용한다. 직매입 계약 체결 당시 반품 조건을 구체적으로 약정한 경우 등도 예외조건에 해당한다.

CJ올리브네트웍스도 직매입 계약을 체결하면서 반품 가능한 시즌상품 품목을 구체적으로 기재해 반품조건을 약정했다. 하지만 직매입한 상품 중 약정서에 기재하지 않은 건전지와 이어폰 등의 품목 역시 시즌상품이라는 이유로 반품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2016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31개 납품업체의 종업원 559명을 파견 받아 근무하게 했다. 인건비는 주지 않았다. 납품업체가 자발적으로 요청한 경우에만 인력을 파견할 수 있지만 별도의 요청은 없었다.

이 밖에 최대 114일이 지나서야 납품업체에 계약서면을 발주한 행위, 23억원 규모의 상품 판매대금을 법정기한이 지나 지급한 행위도 제재를 받았다. 2500만원 상당의 판매촉진비용 역시 납품업체의 몫이었다.

공정위 관계자는 "건강·미용 분야 전문점의 불공정행위를 대규모유통업법 위반으로 제재한 최초의 사례"라며 "앞으로 백화점, 대형마트 등 전통적 채널 뿐 아니라 각종 전문점의 불공정행위를 적극적으로 감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CJ올리브네트웍스는 공정위 조사 이후 자진 시정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