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시, 20개 전통시장 노후시설 보수… 17억 투입

기사공유
마포구 망원동 월드컵시장. /사진=김창성 기자
서울시가 시민은 물론 상인들의 안전과 직결되는 노후화한 전통시장에 대한 긴급 보수에 들어간다.

서울시는 전통시장의 신청을 받고 점검 필요성을 검토한 결과 20개 전통시장을 선정해 연말까지 긴급 개·보수를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그동안 화재발생, 노후로 인한 붕괴 등 전통시장의 고질적인 위험요소를 제거해 상인들과 시민들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전통시장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개·보수에는 약 17억원의 시비가 투입된다.

이번에 선정된 시장은 ▲은평구 대림시장 ▲관악구 삼성동시장 ▲강동구 명일전통시장 ▲종로구 광장골목시장 ▲노원구 공릉동도깨비시장 ▲마포구 월드컵시장 등 총 20개이며 사업시급성, 위험성, 공용성 등이 고려됐다.

개·보수 분야는 화재발생의 가장 큰 요인인 노후전선 교체부터 붕괴로 이어질 수 있는 외벽 및 천장에 대한 수리 및 보강, 가연성 천막 및 아케이드 수리·교체 등이다.

이밖에 대피로 안내표지판 및 비상경보기 설치, 소화기 보급, 소방펌프 교체 등 사고 발생 시 긴급한 대처가 가능한 시설물과 장비도 보강한다.

서울시는 이를 위해 기존 예산 11억원에 추가경정예산으로 9억원을 편성했고, 이 중 17억원을 이번 개·보수에 교부할 예정이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위험시설물 긴급보수를 통해 전통시장 내 화재, 붕괴 등 각종 사고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를 예방하고 수시 현장점검으로 위험요소를 조기에 제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