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서울 다동 '오한우 오장어' 복날 보양식 한우·장어, 한 상에 먹는 을지로 맛집

기사공유
을지로 맛집 <오한우 오장어>에서는 한우와 장어를 동시에 맛볼 수 있다. 특이하게도 한우 전문점인데 장어 집을 겸했다. 

한 자리에서 수륙양용 보양식을 일거에 해결할 수 있는 ‘전천후 보양 식당’. 안으로 들어서면 한우 정육식당이자 실비형 고깃집임을 금세 알 수 있다. 투뿔(1++) 한우생등심이 130g에 2만4000원. 그것도 평창한우다. 한양성 4대문 안 어디에서도 이 가격으로 평창한우 등심을 먹기는 어렵다.

자리에 앉으면 반찬을 차려준다. 세팅비는 무료. 공짜 상차림이지만 물김치, 곰취장아찌, 마카로니에 상추와 깻잎까지 있을 건 다 있다. 

생등심은 ‘투뿔’임을 증명이라도 하듯 마블링이 등심살에 촘촘히 퍼졌다. 생등심은 참숯에 직화로 구워먹는다. 배기 시스템은 하향식. 옷에 고기 냄새나 연기가 배지 않고 시야를 가리지 않는다. 

한우를 숯불 직화로 노릇노릇 구우면 맛이 없을 수 없다. 잘 익은 생등심은 부추를 넣은 육장에 찍어 먹는다. 투뿔 특유의 쥬시하고 기름진 한우 풍미가 진하다.

보양식이라면 소고기만으로는 성에 차지 않는다. 앞에서 말했거니와 이 집은 한우와 함께 장어 전문점이기도 하다. 바닷장어인 붕장어(아나고 あなご)와 민물장어인 뱀장어(우나기 うなぎ) 둘 다 갖췄다. 

자연산바다장어는 100g당 1만3000원, 민물장어는 100g당 1만6000원. 장어는 주문하면 바로 수족관에서 꺼내 손질해서 초벌로 구워 내온다. 숯불에 구워먹기가 그만큼 수월하다. 장어 역시 한우처럼 함초소금에 찍어먹는 걸 추천한다. 잡내 없이 장어 맛에 집중할 수 있다. 생강채를 곁들이면 아무래도 입안이 개운해지고 느끼한 맛도 가신다.

보양식의 하이라이트 메뉴는 장어탕(보통 1만원, 특 1만3000원). 장어뼈와 대가리를 푹 끓여 육수를 냈다. 육수에 장어 살코기와 부추, 파, 숙주나물을 넣고 끓였다. 비린내가 전혀 없고 몸에 좋은 장어 성분이 우러난 여름나기 보양식이다. 

부산물(?)인 장어뼈 튀김도 제공한다. 바삭하게 튀겨 씹으면 아주 고소하다. 맛뿐 아니라 칼슘 섭취로 뼈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을지로 맛집 <오한우 오장어>는 2층에 단체석이 마련돼 있어 직장인들 회식하기에도 최적의 장소. 이 매장이 위치한 서울시청 뒷골목 다동(茶洞)은 ‘살아있는 서울의 화석’이다. 서울의 과거 흔적이 어렴풋이 남아있는 몇 안 되는 동네이기도 하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