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하반기 세계프랜차이즈협의회(WFC) 총회, 서울에서 열린다

기사공유
카이로 세계프랜차이즈 총회 자료사진 (제공=프랜차이즈산업협회)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박기영·이하 협회)가 2020년 하반기 WFC(세계프랜차이즈협의회) 및 APFC(아시아태평양프랜차이즈연맹) 정기 총회를 내년 10월 7~10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한다.

협회는 3일 경기 라마다용인호텔 라벤더홀에서 개최된 ‘2019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정기 임원연찬회의’에서 ‘2020년 하반기 WFC·APFC 총회’ 개최를 공식화하고 조만간 추진단을 꾸려 개최 준비에 돌입하기로 했다. 

전 세계 프랜차이즈 산업인들의 모임인 WFC·APFC 정기 총회가 서울에서 개최되는 것은 지난 2010년 10월에 이어 10년 만이다.

현재 국내 프랜차이즈 산업은 368개 브랜드가 55개국에 진출(2017 KOTRA)하는 등 세계적인 위상을 떨치고 있으며, WFC 회원국들은 협회에 지속적으로 개최를 요청한 끝에 지난 4월 4~6일(현지 시각) ‘2019 상반기 WFC 마드리드 정기 총회’에서 내년 하반기 총회 개최자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를 확정했다. 

협회는 2020년 10월 7~10일 개최될 ‘프랜차이즈서울’박람회와 총회를 연계해 우리나라 프랜차이즈의 우수성과 다양성을 널리 해외에 알리고 국내 업체들의 해외 교류를 적극 지원, 이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해외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