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배달의민족, 요기요측 주장에 반박… "개인정보 수집, 필수 아닌 선택사항"

기사공유

배달의민족이 외식업주들에게 제공하는 매출 통합관리서비스 '배민장부' 화면.
배달 어플리케이션 업계 1위 배달의민족이 최근 배민장부와 관련 경쟁사 요기요 측이 주장한 개인정보 침해 여부에 대해 반박문을 내놨다. 배달의민족 측은 요기요 정보를 따로 수집한 것이 아니며 이는 오해라는 입장이다.

배달의민족은 9일 반박문을 통해 "배민장부에서 보여 드리는 것은 '외식업주가 요기요를 통해 올리는 매출액 정보'"라며 "요기요를 통한 업소의 매출액 정보는 요기요의 것이라기보다는 해당 음식점 업주의 것이다. 이 대전제부터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8일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입장문을 발표하며 "사장님들의 요기요 사이트 아이디와 비밀번호 수집을 중단할 것을 배달의민족 측에 정식으로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 측은 "사장님들이 요기요 사이트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입력하게 될 배민장부 서비스는 요기요의 서비스가 아닌 만큼 요기요의 관리감독 영역이 아니다"며 "이곳에서 정보보안 관련 문제 발생 시 요기요에서 해결 방법이 없으며, 그로 인한 피해가 사장님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배민장부'는 배달의민족이 외식업주들을 위해 도입한 통합매출 관리 프로그램이다. 배민장부에서는 오프라인 신용카드 결제 매출과 ‘배달의민족’ 매출, 나아가 ‘요기요’와 ‘배달통’ 같은 주요 배달앱 매출도 통합 관리할 수 있다. 대부분의 외식업주들이 배달의민족뿐만 아니라 요기요, 배달통도 이용하기 때문에 아예 통합 매출관리 프로그램을 우아한형제 측이 만들어 도입한 것이다.


배민장부 매출관리 예시 화면.

이 프로그램 이용 시 외식업주들은 관리자 배달의민족 측에 요기요나 배달통 사이트 아이디와 비번을 제공해야 한다.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수집하는 것은 현행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배달의민족 측은 요기요 사이트 아이디와 비번 제공은 업주의 선택 사항이지 필수사항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배민장부 운영에 있어 배달의민족뿐 아니라 요기요, 오프라인 신용카드 매출 정보를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최소한으로 필요한 정보(아이디, 패스워드)에 대한 수집 동의를 구한 것이지 결코 일방적으로 요구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배달의민족 측은 "'배민장부'는 자영업자의 매출 관리 등 가게 운영을 돕는 무료 서비스"라며 "배민장부를 이용할지 말지도 업주의 선택 사항이지만 음식점이 배달의민족을 통해 올린 매출 정보에 더해 요기요를 통한 매출 정보를 불러올지 여부도 필수가 아닌 선택사항"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배달의민족은 "만일 요기요에서 배민장부와 비슷한 자영업자 매출 관리서비스를 내 놓고 똑같은 방식으로 배달의민족 매출 정보를 가져다 보여준다 해도 우리는 환영할 것"이라며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측에서도 이번 사안에 대한 불필요한 논쟁보다는 자영업자를 위해 어떤 노력을 더 할 수 있을지 함께 고민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