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아사히·기린 맥주 안먹어요'… 편의점 '일본맥주' 판매 감소세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최근 일주일간 편의점 일본산 맥주 판매량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따른 타격인 것으로 보인다. 


8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지난 1~7일 일본 맥주 판매량은 전주 대비 약 10% 하락했다. 본격적인 여름에 접어들면서 전체 맥주 판매량이 증가하는데 이 기간 일본 맥주 판매량만 급감했다.

이 기간 씨유(CU)의 전체 맥주 판매량은 전주 대비 2.6% 증가했고 수입 맥주 판매량도 1.5% 늘었다. 하지만 일본 맥주 판매량은 11.6% 감소했다. 지난 주중만 하더라도 CU의 일본 맥주 판매량에는 큰 변화가 없었지만 불과 일주일 사이에 10% 이상 하락한 것이다. 


세븐일레븐의 일본 맥주 판매량도 줄었다. 1~7일 외국 맥주 판매량은 전주 대비 1.0% 증가했으나 일본 맥주 판매량만 9.2% 줄었다. 지에스(GS)25에서는 같은 기간 23.7% 감소했다.


일본 맥주는 편의점에서 효자 상품이다. 올해 1~5월 외국 맥주 전체 매출 중 일본 맥주가 차지하는 비중은 27.5%로 1위였다.(2위 벨기에 14.0%)


편의점 점주들의 머릿속도 복잡해졌다. 일본산 맥주 판매량이 점포별로 달라 추가 발주를 해야 하는지 고민하고 있어서다. 한 편의점주는 "불매운동으로 일본맥주 판매량이 줄어 앞으로 추가발주를 해야 할지 고민"이라며 "불매운동 분위기가 식으면 다시 판매가 늘 수도 있어 일단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또 다른 점주는 "오히려 다른 맥주 판매량 증가로 매출에 큰 영향이 없어 당분간 일본산 맥주는 팔지 않을 계획"이라며 불매운동에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현재 일본의 경제제재가 발표된 직후 시작된 소비자들의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은 시간이 지날수록 뜨거워지고 있다. 실제로 일부 점포·마트는 일본 제품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문구를 써 붙이고 있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 제품도 쓰지 말고 일본에 여행도 가지 말자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이에 일반 소비자 생활과 가장 밀접하게 관련된 일본 맥주가 직접적인 타격을 입고 있는 상황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