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쿠팡, 짝퉁시계 판매 논란… "롤렉스가 10만원대?"

기사공유
쿠팡 짝퉁 시계 논란. /사진=중기중앙회,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제공
국내 1위 이커머스 쿠팡이 짝퉁 시계 판매를 방조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내 시계산업 종사자들은 이로 인한 피해가 막심하다며 시계 모조품 판매업자의 퇴출과 규제 강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은 25일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이 명품시계를 모방한 짝퉁 시계의 판매를 방관하고 있다"며 "건전한 소비시장을 심각하게 훼손하고 그 피해는 비슷한 가격대의 국산 시계로 번지고 있다"고 호소했다.

시계산업협동조합에 따르면 쿠팡은 오픈마켓을 통해 5300만원짜리 롤렉스, 1600만원짜리 위블러, 650만원짜리 까르띠에시계 모조품을 17만9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쿠팡이 판매하는 모조품은 500여종에 달한다.

다만 모조품이라는 점을 명시해 판매하기 때문에 쿠팡 등 판매업자는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에 위배되지 않는다. 모조품 판매행위는 명백한 불법이지만 허위로 표시하지 않았다면 이커머스운영자나 판매업자를 처벌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상표법 위반 혐의로도 근절이 쉽지 않은 점도 문제다. 짝퉁 판매업자 대부분이 '떳다방' 식으로 운영되고 모조품도 대개 유럽 명품시계를 베낀 것이어서 유럽 본사에서 진품 여부를 감정하는 동안 짝퉁 판매업자들이 사업을 접고 간판만 바꿔 달면 처벌이 어렵다는 설명이다.

결국 같은 가격의 국산 시계보다 수천만원 상당의 명품 시계 모조품으로 수요가 몰리는 탓에 비슷한 가격대를 형성하고 있는 국내 시계업체가 피해를 보고 있다는 게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의 주장이다. 

김영수 한국시계산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쿠팡이 짝퉁 시계의 판매를 방관한 탓에 그 피해가 국산 시계산업으로 번지고 있다"며 "하루 4000만원, 월간으로 환산하면 12억원 상당의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쿠팡에서 짝퉁시계가 팔리는 동안 한국시계산업의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가량 감소했다"며 "쿠팡이 짝퉁시계 판매업자를 퇴출하고 있다지만 아직도 쿠팡에서는 모조품이 버젓히 팔리는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김 이사장은 쿠팡 대주주인 손정의 회장과 공정거래위원회에 ▲한국에서 자행한 짝퉁 시계 판매를 공개적으로 사과하고 배상할 것 ▲확실한 재발 방지를 할 것 ▲공정위는 비상식적인 쿠팡의 판매 행위가 즉각 중단되도록 강력하게 조치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쿠팡 측은 현재 오픈마켓 방식으로 판매되고 있는 위조 및 모조품을 모두 퇴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쿠팡 관계자는 "쿠팡은 위조상품 판매를 엄격히 금하고 있으며 판매중인 상품이 위조상품으로 확인되면 즉각적인 상품판매 중지는 물론 해당 상품을 판매한 판매자를 쿠팡에서 퇴출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