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가마로강정, 직원에서 점주로 ‘본사 직원도 선택하는 브랜드’

기사공유
외식매장의 성패는 매장 관리자의 역량과 비례한다.
아무리 좋은 브랜드도 맛과, 좋은 직원이 없다면 제대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고 경쟁 업체에 뺏기게 된다.

특히 프랜차이즈의 경우 브랜드를 잘 이해하고 장·단점을 확실히 파악해야 성공적으로 매장을 운영할 수 있다. 또한 본사 출신 점주는 브랜드 인지도가 높고 매장 운영에 대한 노하우가 있어 별도의 교육 없이도 바로 가맹점 운영에 뛰어들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닭강정&치킨 브랜드 가마로강정은 본사 직원 및 직원의 가족까지 창업하는 믿을 만한 창업으로 최근 주목 받고 있다. 실제로 본사 직원 및 직원의 가족까지 창업한 매장만 5곳이다. 최근 문을 연 가마로강정 수락산역점, 구미점, 계산역점의 경우 본사 직원 및 본사 직원의 친동생이 창업한 사례다.

브랜드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세월이 지나도 가파른 성장세와 수익성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본 후 창업을 결정해 가맹점주로서의 변신을 시도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제 매장을 계약한 가마로강정 수락산역점 장호중 점주는 “닭강정&치킨 이라는 사업아이템의 꾸준한 안전성과, 지속성, 매장 내 수익성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보면서 경쟁력을 지니고 있다고 판단해 가맹점주로서의 도전을 결심하게 됐다. 지켜본 경험을 토대로 소비자들이 만족할 수 있는 매장이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자신감을 밝히기도 했다.
[가마로강정 수락산역점] 

또한 지난 달 오픈한 계산역점 황인철 점주는 “가마로강정에 근무를 하면서 안정적인 매출과 브랜드 인지도를 몸소 느끼며 창업을 제안했다” 면서 “프랜차이즈가 가맹점에게 무리한 요구를 하는 경우가 번번하지만, 가마로강정은 가맹점 상생경영 전략으로 가맹점주의 만족도가 높은 것 또한 선택에 이유다” 고 창업 권유배경을 설명했다.

다수의 창업 성공 사례를 직접 눈으로 지켜보며 안정성과 지속성을 갖춘 브랜드라 확신해 본사 직원이 매장을 창업하는 사례가 앞으로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

가마로강정 관계자는 “직원, 직원 가족들의 매장 창업이 예비 창업자들에게 브랜드의 신뢰도와 수익성을 간접적으로 알리는 좋은 예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가마로강정 분당 구미점, 강병찬점주]

한편 가마로강정은 여름철 맥주와 함께 먹기 좋은 안주의 조합 “근위튀김”과 “미니 국물 떡볶이”를 출시했다. 근위튀김은 닭의 부위 중 가장 쫄깃 거리는 부위로 진한 폰즈 소스와 함께 제공되며 소스 특유의 달달하고 짭짤한 맛과 근위의 고소한 맛이 어우러져 환상적인 궁합을 자랑 하는 것이 특징이며, 청량한 라거 맥주와 함께 즐기기에 좋다. 또 다른 신 메뉴 “미니 국물 떡볶이”는 지난 겨울 출시된 대 용량 국물떡볶이를 혼자서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되었으며 매콤달콤 국물에 탱글탱글한 밀떡을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