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 민족' 연예인 협찬논란… "소비자는 찬밥?"

기사공유
배달앱 연예인 협찬논란. /사진=기리보이, 나플라 인스타그램


배달 애플리케이션 업체의 연예인 협찬이 도마에 올랐다. 업체에서 마케팅 일환으로 연예인에게 1만원 쿠폰을 협찬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소비자들의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우아한 형제들이 운영하는 배달 앱 '배달의 민족'은 최근 연예인과 유튜버, SNS 인플루언서 등을 상대로 'OOO이 쏜다'는 식의 1만원 쿠폰을 제작해 배포했다. 이 같은 사실은 해당 쿠폰을 받은 유명인이 직접 자신의 SNS에 이를 인증하면서 알려졌다.

외식업계에서는 이를 마케팅 수단이라고 보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의 반발은 만만찮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마케팅을 이상한 방식으로 한다", "최악의 마케팅. 차라리 아무 것도 하지 마라",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다", "기존 고객은 찬밥 신세다", "어려운 사람에게나 나눠줘라", "실 사용자에게는 100원 쿠폰 주더니" 등의 반응이 나온다. 

특히 배달의 민족은 앞으로 구매 포인트 적립제를 폐지할 방침이라 논란을 더하고 있다. 기존 배달의 민족은 회원 레벨별로 주문금액의 일정 %를 무료 포인트로 적립해줬다. 그러나 오는 7월1일부터는 포인트 적립 서비스가 종료된다. 때문에 일반 소비자들의 혜택은 줄이고 유명인에 대한 특혜만 늘리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또 배달의 민족은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종종 선착순 할인 쿠폰 증정 행사를 벌여왔다. 하지만 쿠폰을 받기 위한 경쟁이 치열한 데다 혜택이 적다는 이유로 소비자들의 원성을 산 바 있다.

여기에 연예인 협찬 논란까지 가해지며 회원 이탈 현상도 벌어지는 모양새다. 온라인 상에서는 배달의 민족을 탈퇴하고 요기요, 배달통 등 경쟁업체로 옮겼다는 인증글과 인증사진이 속속 게재되고 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