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참이슬 이어 처음처럼도 오른다"… 롯데주류, 6월1일부터 출고가 일제인상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백화점에서 한 고객이 소주를 고르고 있다. / 사진=머니투데이DB
롯데주류가 6월1일부터 ‘처음처럼’, ‘클라우드’, ‘청하’의 출고가를 인상한다고 밝혔다.

출시 2주년을 맞는 ‘피츠 수퍼클리어’는 대중적이고 친근하게 즐겨 마시는 레귤러 맥주인 만큼 이번 가격인상 품목에서는 제외했다. 평균 인상률은 소주 6.5%, ‘클라우드’ 9%다. 

‘처음처럼’ 출고가는 1006.5원에서 1079.1으로 73원(7.2%/360ml 병 기준) 오르고, 프리미엄 맥주 ‘클라우드’는 1250.0원에서 1383.0원으로 133원(10.6%/500ml 병 기준) 오른다. ‘클라우드’는 2014년 제품 출시 이후 첫 가격인상이다.

‘청하’는 지난 2012년 이후 7년 만에 출고가를 인상한다. 1471.2원에서 1589.5원으로 118원(8%/300ml 병 기준) 오른다. 18ℓ 용량의 ‘명가’는 4만4940원에서 4만9434원으로 10% 인상된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그동안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출고가를 유지해 왔지만 부자재 가격, 물류비, 인건비 등 비용증가로 누적된 원가부담이 증가돼 부득이하게 출고가를 인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앞서 하이트진로 '참이슬도 지난 1일부터 출고가를 6.45% 인상했다. 3년5개월 만의 인상으로 참이슬 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출고가격은 1병당 1015.7원에서 1081.2원으로 65.5원 올랐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