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짜파게티, 35주년 맞아 ‘소비자가 선택한 제품’ 출시한다!

기사공유
내가 선택한 짜파게티가 제품으로 출시된다!
농심이 짜파게티 출시 35주년을 맞아 그간 인기를 끌었던 응용 레시피 세 개를 후보로 소비자 투표를 진행해 한정판 신제품을 내놓을 예정이다.

농심 관계자는 “짜파게티는 1984년 출시된 이래로 총 72억개가 판매될 만큼 소비자의 사랑을 받아온 제품”이라며 “수많은 레시피를 만들어내며 ‘모디슈머(Modify와 Consumer의 합성어)’ 열풍을 이끈 것이 짜파게티의 인기 비결이라는 데서 착안해 소비자가 선택하는 신제품 출시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농심이 짜파게티 출시 35주년 기념 스페셜 짜파게티의 콘셉트를 정하는 소비자 투표를 오는 6월 7일까지 진행한다. 투표는 농심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스페셜 짜파게티의 후보는 짜파게티에 그윽한 송로버섯의 향을 담은 ‘트러플짜파’와 톡 쏘는 와사비와 부드러운 마요네즈가 조화를 이룬 ‘와사마요짜파’, 고소한 치즈를 얹은 ‘치즈짜파’와 등 세 가지다. 

농심은 소비자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레시피 중 실제 제품으로 개발 가능한 콘셉트를 후보로 선정했다. 농심은 가장 많은 표를 얻은 제품을 7월 내로 용기면으로 출시, 한정 판매할 예정이다.

한편, 짜파게티는 모디슈머 열풍의 원조라고 할 수 있는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를 비롯해 만두소, 파김치 짜파게티 등 다양한 소비자 레시피를 만들어내며 인기를 이어왔다. 짜파게티를 활용한 요리법은 그 종류가 워낙 많아 ‘국민 모두가 자신 만의 조리법이 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짜파게티가 다양한 레시피를 창조해낸 시작점에는 ‘짜파게티 요리사’라는 광고 카피가 있다. 초창기 짜파게티는 ‘일요일은 내가 짜파게티 요리사’라는 광고 카피를 내세우며, 일요일마다 온 가족을 불러모았다. 간단한 조리이지만, 짜파게티를 끓이면 요리사가 된 듯한 느낌을 전해주며 누구나 손쉽게 가족을 위해 요리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어냈다.

2010년대 들어서며, 1인 가구와 혼밥족이 늘어나자 농심은 ‘오늘은 내가 짜파게티 요리사’로 메시지를 바꿔 변화된 시대상을 반영했다. 이때부터 짜파게티는 맛있는 요리로 만들어 먹으며 소소한 행복을 느끼는 제품의 이미지도 더하게 되었다. 

자신만의 방법으로 바꿔 먹는 트렌드가 생기기 시작했고, 짜파게티는 자연스레 가장 주목 받는 제품이 됐다. 짜파게티에 너구리를 섞어 요리하는 ‘짜파구리’가 화제가 된 것도 이때였다.

짜파게티 레시피 열풍은 지금까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짜파구리는 물론, 만두소와 파김치 등을 활용한 레시피는 잊을 만 하면 한번씩 방송에 소개되며 전국민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2월에는 한 가수가 짜파게티에 트러플 오일을 더해 먹는 모습이 방송에 공개되며, 전국적으로 ‘트러플 짜파게티’ 열풍이 일어나기도 했다.

농심 관계자는 “짜파게티는 출시 이래로 꾸준한 성장을 이뤄 지난해엔 1500억원 매출을 기록했다”며, “성장세를 이어간다면 올해 2천억원 매출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짜파게티는 짜파게티, 짜파게티 큰사발, 짜파게티 범벅, 사천짜파게티, 사천짜파게티 큰사발 등 5종류가 판매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