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식약처, 분말식품 금속이물질 제거 의무화… '쇳가루노니' 대책

기사공유
금속성 이물이 기준치 넘게 나온 것으로 식약처 검사결과 적발된 노니제품 중 하나./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안전 당국이 분말이나 가루, 환 형태의 식품은 가공 과정에서 자석으로 쇳가루 등 금속 이물질을 제거하도록 의무화하기로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4일 이 같은 내용의 '식품의 기준과 규격 일부개정 고시안'을 행정 예고하고, 고시 6개월 후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 고시안은 분말과 가루, 환 제품을 제조할 때, 분쇄 후 자력을 이용해 쇳가루 제거 공정을 거치도록 제조·가공기준을 신설했다. 이에 따라 이들 제품을 제조하기 위해 원료를 분쇄기로 분쇄하는 경우 원료분쇄 후 만 가우스 이상의 자석을 사용해 금속성 이물을 제거하는 공정을 거쳐야 한다. 

또 금속성 이물 제거에 사용하는 자석은 제조공정 중 자력을 상시 유지할 수 있게 주기적으로 세척하고 교체해야 한다.

앞서 식약처는 건강식품으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는 노니 분말과 환 제품 총 88개를 수거 검사해서 금속성 이물 기준을 초과한 22개 제품을 판매중단 및 회수 조치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