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한국 상륙' 블루보틀, 어떤 브랜드?… 한·미·일 가격 비교해보니

기사공유
블루보틀 성수점. /사진=블루보틀코리아 인스타그램

'커피계의 애플'이라 불리는 미국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이 국내에 상륙했다. 

블루보틀커피코리아는 3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한국 1호 매장을 열었다. 일본에 이어 두번째 해외진출이다.

블루보틀은 커피 고급화 전략으로 강력한 마니아층을 형성한 미국 커피 체인이다. 창고 창업, 괴짜 창업자, 독창적인 제품, 열광하는 소비자 등이 애플과 닮아 '커피계의 애플'로 불린다.

특히 주문을 받으면 로스팅한지 48시간이 지나지 않은 원두를 갈아 핸드드립 방식으로 일일이 커피를 내려주는 커피 제조 방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를 두고 미국 현지 언론은 "스타벅스가 마이크로소프트라면 블루보틀은 애플"이라고 지칭하기도 했다.

블루보틀은 클라리넷 연주자인 제임스 프리먼이 지난 2000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차고를 빌려 로스팅한 커피 원두를 소규모로 팔면서 시작됐다. 블루보틀이라는 이름을 내걸고 본격적인 커피 프랜차이즈를 시작한 건 2002년이다. 현재는 미국에 57개, 일본에 11개 매장을 모두 직영점으로 운영 중이다.

블루보틀 성수점에 줄이 늘어선 모습. /사진=독자 제공

한국 1호 매장인 성수점은 커피를 볶는 로스터리와 바리스타 교육, 시음회를 진행하는 '트레이닝 랩'을 갖췄다. 빨간 벽돌로 지어진 매장은 일본 건축가 조 나가사카가 설계했다. 따뜻한 미니멀리즘에 대한 블루보틀의 공간 철학을 반영한 게 특징이다.

블루보틀 성수점은 통유리의 개방형 아트리움을 통해 외부에서도 누구나 블루보틀의 로스터리를 볼 수 있도록 했다. 매장은 지상 1층과 지하 1층으로 2개 층을 사용한다. 지하에 마련된 매장 내부에는 호두나무 의자와 테이블을 배치했다. 오픈 콘크리트와 유리 천장, 일직선의 조명 구도로 커피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성수점에서는 앞으로 엄선한 블렌드와 싱글 오리진 드립 커피·아이스 커피·에스프레소 음료 등 커피 메뉴를 판매할 예정이다. 또 국내 파티시에 '메종엠모'와 협업해 만든 국내 한정 페이스트리 메뉴를 제공한다. 론칭을 기념해 '서울 토트백'과 '블루보틀 글라스 머그' 등 다양한 상품들도 선보인다.

블루보틀 카페라떼의 한국판매가는 6100원으로 책정됐다. 미국에서는 4.35달러(약 5070원), 일본에서는 561엔(약 5860원)에 판매 중이다. 미국과 일본에 비하면 약 16.8%, 3.9% 비싼 셈이다.

블루보틀 관계자는 "국제적인 스페셜티 커피 허브로 입지를 굳혀 나가고 있는 한국 커피 시장의 성장 잠재력을 매우 높게 평가하고 있다"며 "차별화된 고품질의 커피와 고객 경험 제공을 바탕으로 국내 커피 업계와 소통을 통해 상생의 문화를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블루보틀은 성수점에 이어 삼청점 오픈을 준비 중이며 올해 말까지 2개 지점을 추가 오픈할 계획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