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통큰치킨' 행사 무산되나… 프랜차이즈 업계 반발 영향

기사공유

롯데마트가 이달 1일부터 8일까지 '통큰치킨' 판매 재개에 나서자 프랜차이즈 업계가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지난 1일 롯데마트에 치킨 할인 행사를 자제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프랜차이즈 업계는 반복되는 치킨 할인 행사가 업계 생존을 위협할 수 있다고 반발했다. 협회는 이날 롯데마트에 "대기업인 롯데마트가 이런 치킨 할인 행사를 장기간 또는 반복적으로 진행해 자칫 영세 자영업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상황이 벌어지지 않도록 협조해 주길 당부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롯데마트는 지난 3월28일부터 4월3일까지 창립 21주년 기념 이벤트로 일주일간 통큰치킨을 판매했다. 고객들은 약 10년 만에 재판매된 통큰치킨에 열광했고 결국 행사물량인 12만 마리가 완판됐다.

통큰치킨 일반 판매가는 7810원이지만 무료 멤버십인 엘포인트 회원은 5000원에 살 수 있을 만큼 저렴하다. 현재 시중 프랜차이즈 치킨값의 경우 배달비를 포함하면 2만원에 육박하는 상황이다.


프랜차이즈 협회 관계자는 "치킨업종은 1인 사업자 비율이 가장 높고 연 매출액이 가장 낮으며, 부채율이 가장 높은 등 외식업종 가운데서도 가장 취약하고 영세성이 높은 업종"이라며 "경기불황과 최저임금 상승 등으로 외식업종의 폐업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대기업이 영세 치킨업체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할인행사는 자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당초 롯데마트는 매월 일주일씩 이벤트성으로 통큰치킨을 판매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협회 측 반발로 앞으로의 할인 행사는 재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롯데마트 측은 "프랜차이즈협회로부터 정식으로 받은 공문은 없었다"며 "8일까지 진행하는 통큰치킨 판매 이후 할인 행사 진행 여부는 다시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 4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