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프랜차이즈 혁신CEO클럽 "창업컨설팅 피해 '가맹본부'주의해야"

기사공유
사진=강동완 기자

(사) 외식프랜차이즈진흥원과 맥세스컨설팅이 주관한 ’제35차 프랜차이즈 혁신CEO클럽 MICC‘가 지난 1일, 세종호텔에서 진행됐다.

이날 맥세스컨설팅 서민교 대표는 2019년 1분기 주요이슈로 ▲ 못된고양이 허위예상매출액 제공관련문제 ▲ 모 피자 브랜드의 통행세와 상표권, 연구개발비의 사직이익 추구문제 ▲ 산업통상부에서 밝힌 지적재산권 보호에 따른 가맹사업진흥법 개정내용에 따른 이차돌과 일차돌 법적소송의 사례 ▲ 창업컨설팅의 위탁운영에 따른 피해에 대한 사례 ▲ 매장음악의 저작권 전쟁에 대한 문제 ▲ 대만카스테라에 대한 허위광고물에 대한 법원판결의 사례 ▲ 일본 노동중앙위원회 편의점주 단체교섭권 취소 등이 순차적으로 소개됐다. 


서 대표는 “특히 창업컨설팅의 문제가 심각하다”라며 “법률에서 정하는 임대차보호법과 가맹사업법 등에서 법적으로 보호받을수 있는 범위를 벗어나고 있어 향후에 업계의 파장을 불러일으킬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또 ”가맹사업진흥법에서 이야기한 지적재산권은 인테리어에 대한 파사드를 보호받을수 있는 만큼 특허로 등록해야 한다“라며 ”기존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원천지식 상품의 권리를 스스로 주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MICC는 30여명의 프랜차이즈 업계 CEO들이 참여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