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골프존, 본사와 가맹점 ‘골프존파크’ 활발한 직접 소통의 창구 마련

기사공유
㈜골프존(대표이사 박기원)이 전국에 있는 골프존파크 가맹점 경영주를 대상으로 서울, 부산, 제주 등 지역별로 간담회를 개최하며 상생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골프존은 16년 8월 '골프존파크'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을 론칭하고 차별화된 서비스와 독보적인 스크린골프 콘텐츠를 제공하며 17년 652개, 18년 900여개로 매장을 확대, 6월 내 1000호점 돌파를 예상하며 빠른 성장을 하고 있다.

골프존은 가맹사업 활성화의 가장 큰 원동력은 신뢰를 바탕으로 가맹본부와 가맹점 경영주와의 원활한 소통으로, 실제 골프존은 지난 3월 26일(화)부터 5월 23일(목)까지 두 달간 전국의 모든 가맹점 경영주를 대상으로 22회에 걸쳐 지역별로 간담회를 진행하며 경영주와의 소통을 진행하고 있다.

지역별 간담회에는 골프존 주요 임직원과 실무 담당자들이 참석하여 가맹점 경영주와의 직접 소통을 통해 상호 발전할 수 있는 새로운 커뮤니케이션 채널을 구축하여 눈길을 끈다.

지역별 간담회에서는 또 △골프존 가맹사업 성장 스토리와 가맹사업 현황 △지역별 매장 운영 현황 △지역별 매출 향상을 위한 마케팅 방안 △지역별 스크린 시장 이슈 △개선사항 및 아이디어 논의 등 동반성장을 위한 다양한 의견이 교류됐다.

또 이번 초청행사는 필드 라운드를 동반한 간담회 방식으로 본사와 가맹점은 물론 가맹점 경영주간에도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류할 수 있는 화합과 소통의 장을 마련해 경영주들의 만족도가 높았다는 후문이다.

골프존의 다양한 가맹 지원 정책도 눈에 띈다. 골프존은 동반성장을 목표로 △로열티 폐지 △전국 광고비 가맹점 부담 면제 △시스템 클리닝 서비스 무상 지원 △AS 자기분담금 조정 등의 실효성 높은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또 폐업을 원하는 점주를 위한 퇴로 지원정책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며, 영업 부진 매장을 위한 전문 경영 진단 컨설팅을 제공해 안정적인 운영을 지원하는 상생 정책을 진행하고 있다. 

우수 영업 매장에는 분기별로 포상을 진행하고, '우수가맹점 초청 행사', '가맹점주 골프대회' 등을 펼치며 화합과 협력의 분위기도 조성하고 있다. 이외에도 가맹사업부는 소통위원회를 마련해 경영주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에 힘쓰고 있다.

가맹사업부 김민규부장은 "골프존은 가맹점과 상생할 수 있도록 정기적인 간담회를 마련하고 매장 운영, 서비스, 마케팅, 개선사항 등 전체 가맹점의 목소리를 본사 정책에 반영해 상호 발전하는 동력을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가맹점 경영주들과 소통을 하며 가맹점 경영주들이 안정적인 운영을 할 수 있도록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