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이어 '서민 술' 소주까지… "도미노 인상 시작됐다"

기사공유
서울 한 대형마트를 찾은 고객들이 소주를 고르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DB
맥주에 이어 ‘서민의 술’ 소주도 가격 인상 대열에 합류했다. 이달 초 맥주시장 1위 브랜드인 오비맥주가 카스 가격을 인상한 데 이어 소주업계 1위 브랜드인 하이트진로의 참이슬 가격도 오른 것. 통상 1위 브랜드가 가격을 인상하면 다른 브랜드도 줄줄이 올리는 경향을 보여 도미노 가격인상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맥주 이어 소주 1위 브랜드도… 가격 인상 

하이트진로는 다음달 1일부터 소주 출고가격을 6.45%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가격이 병당 1015.7원에서 65.5원 오른 1081.2원으로 변경된다. 소주 가격 인상은 2015년 11월 이후 3년5개월 만이다. 원가상승이 가격인상의 주요인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2015년 11월 가격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 상승요인이 발생했다"면서 "3년 여간 누적된 인상요인이 10% 이상 발생했으나 원가절감 노력 등을 통해 소비자들의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이달 초 오비맥주의 주요 맥주 제품 출고가 인상에 이어진 것이다. 오비맥주는 지난 4일부터 카스와 프리미어OB, 카프리 등 주요 맥주 제품의 공장 출고가를 평균 5.3% 인상해 판매하고 있다. 대표 제품인 카스 병맥주의 경우 500㎖ 기준 출고가가 현행 1147원에서 1203.22원으로 56.22원(4.9%) 오른 가격에 거래되고 있다. 오비맥주의 출고가 인상은 지난 2016년 11월 이후 약 2년5개월 만이다.

문제는 도미노 인상 우려다. 주류업계에서 1위 브랜드가 가격을 올리면 2~3위 브랜드 가격도 동반 상승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번 참이슬 인상으로 처음처럼을 제조하는 롯데주류도 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과거 롯데주류는 하이트진로가 2015년 11월 소주 가격을 올린 지 3달 뒤인 2016년 1월 ‘처음처럼’ 병, 페트(PET), 담금 소주 등 소주 제품의 출고가를 약 6% 인상한 바 있다. 하이트진로도 2016년 11월 오비맥주가 카스의 가격을 올리자 ‘하이트’ 맥주 출고가격을 평균 6.33% 올렸다.

업계 관계자는 “1위가 가격을 올리면 다른 업체들은 상대적으로 가격인상 부담이 줄어든다”며 “날짜만 안정했을 뿐 도미노 인상은 거의 기정사실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