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500원보다 1000원 인상"… 식당 소주가격 5000원 유력

기사공유

사진=뉴스1 DB
하이트진로가 '참이슬 후레쉬' 등 소주 출고가격을 인상한다고 밝힘에 따라 식당에서 파는 소주가격이 요동칠 분위기다. 현재 3000~4000원대에 형성돼 있는 식당 소주가격이 최대 1000원까지 오를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주류업계에 따르면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후레쉬' 등 출고 가격을 6.45%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5월1일부터 참이슬 후레쉬와 참이슬 오리지널(360㎖)의 공장 출고가격은 병당 1015.70원에서 65.5원 오른 1081.2원으로 변경된다.

하이트진로 측은 2015년 11월 가격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경비 등 원가 상승요인이 발생했다며 소주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는 설명이다.

소주업계 1위 하이트진로의 소주가격 인상 결정에 다른 소주 제조사의 줄인상도 기정사실화되고 있다. 2015년 소주값 인상 당시에도 하이트진로가 소주값 인상을 단행한 이후 '처음처럼' 제조사인 롯데주류 등도 가격 인상에 가세했다.

이같은 주류값 인상소식에 음식점 소주가격도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음식점 소주값은 2010년 전후에 소주 소매가가 1080원으로 오르면서 처음으로 4000원대 소주가 등장했다. 이후 2015년 소주가격이 또 한번 오르면서 일부 고급음식점에서는 5000원 소주도 등장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소주가격 인상으로 음식점 소주값이 1000원 가량 오를 수 있다고 전망한다.


소주 가격은 통상 출고가 기준, 도매상이 10~20%의 이윤을 붙여 일반음식점 등 소매점에 넘긴다. 여기에 소매상은 관리비와 인건비, 임차료, 전기료 등의 비용을 감안해 출고가 대비 2~3배의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참이슬의 출고가가 65원 이상 올라 대형마트 참이슬 소비자 가격은 100원 이상 오를 전망이다.

음식점에서는 통상 가격을 500원 내지 1000원 인상한다. 하지만 소주출고가 인상 때마다 음식점들이 500원보다는 대체로 1000원 인상을 택해왔다.


업계 관계자는 "출고가 인상분을 감안하면 음식점 소주가격은 동결하거나 500원 이하 인상이 적절하다"며 "하지만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이 과거보다 올라간 상태다. 매장 임차료나 음식 재료비 등 제반 요소까지 감안하면 1000원 인상폭이 유력하다"고 설명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