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친환경 지퍼백도 등장… 마켓컬리 "더 나은 포장재 늘 고민"

기사공유

모바일 프리미엄 마트 마켓컬리는 샛별배송 포장에 사용되던 기존의 플라스틱 지퍼백을 천연 소재의 친환경 지퍼백으로 변경했다고 24일 밝혔다. 

새로 도입된 친환경 지퍼백은 사탕수수와 옥수수에서 추출한 천연 소재를 20% 이상 사용했으며, 제조 시 탄소 배출량을 줄여 친환경 인증을 획득한 것이 큰 특징이다. 마켓컬리는 낱개 단위 과일과 내용물이 샐 수 있는 상품 포장에 사용하는 플라스틱 지퍼백을 해당 친환경 지퍼백으로 변경해 포장 배송한다. 

특히 마켓컬리는 이번 친환경 지퍼백 도입은 소포장에 자주 사용되던 포장재를 변경한 만큼 탄소 배출량 감소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고 장기적으로 친환경에 한걸음 더 다가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마켓컬리는 이외에도 지난 1월 재생지로 제작한 친환경 냉장박스인 에코박스V2를 도입했으며 최근 생산공정 방식이 한층 개선된 에코박스 V3를 사용 중이다.


또 지난해 5월부터 스티로폼 박스 및 아이스팩 회수 서비스를 실시하는 등 환경보호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식품의 신선함을 유지하면서도 재활용 가능한 포장재를 지속 개발하기 위해 전문 팀을 세팅하고, 물로만 이루어진 보냉재와 재사용 가능한 회수용 박스 등 다양한 친환경 포장재를 테스트 중이며 연내 도입을 목표하고 있다.

마켓컬리 김슬아 대표는 “신선식품의 특성상 신선도가 떨어질 경우 위생, 상품 폐기 등으로 인해 더 큰 문제를 유발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켓컬리는 모바일 장보기 브랜드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식품의 위생과 품질을 담보할 수 있는 높은 스펙의 재활용 가능 포장재를 도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