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김해시, 2022년까지 창업보육공간 2배 이상 늘린다…일자리 1000개 창출

기사공유
김해시가 지난해 12월8일 가야대학교 강당에서 ‘2018 희망가득 취·창업 페스티벌’을 개최했다./사진제공=김해시
김해시가 창업으로 일자리 1000개 창출을 위해 현재 127개인 창업보육 공간을 2022년까지 2배 이상 늘리기로 했다.

김해시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동남권 창업·창직벤처밸리 조성을 위한 3단계 6대 분야의 창업정책 로드맵을 수립했다고 22일 밝혔다.

로드맵에 따라 시는 1단계로 지난해 12월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 내 창업지원팀을 신설해 창업업무를 전담하도록 하고 올해 9월까지 김해창업혁신센터 운영, 창업보육공간 집적화를 이룰 예정이다.

이어 2단계는 2021년까지 창업투자펀드 조성, 액셀러레이터 기관 등록, 창업기업가센터 설립을 기획하고 있다.

마지막 3단계는 2022년까지 창업대학원 유치, 아파트형 공장을 건립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기술형 창업(엔지니어 출신) 일자리와 일반형 창업(청년, 여성 등) 일자리 1000개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6대 분야는 창업펀드, 보육공간, 기업유치, 창작활동, 창업교육, 학관협력 등이 있다. 이 중에서도 특히 보육공간 확대와 창업기업 유치가 눈에 띈다.

김해지역 창업보육 공간은 올 2월 기준 총 127개실로 324개실을 보유하고 있는 창원시의 3분의 1 수준이다.

이 때문에 시 출자출연기관인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은 비즈니스센터 내 창업공간 집적화, 김해창업혁신센터 공간 조성, 신규·기존 산업단지 내 아파트형 공장을 설립해 127개실인 창업보육 공간을 300개실까지 순차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 앞으로 다가올 4차 산업혁명과 관련해 빅데이터와 AI 기반 유망 기술창업기업 15개사를 발굴·유치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시 자체 창업투자 전용펀드 조성, 김해창업카페 내 메이커 팩토리 구축·운영, 비즈니스센터 1층 메이커 스페이스 조성, 청소년 창업스쿨 운영, 창업기업가정신센터 설립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허성곤 시장은 “청년들의 창업을 지원하고 첨단 우수기업을 계속 유치해 우리시가 창업 선도도시 조성의 선두에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해=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