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중국 고급 백주 '명냥' 국내 상륙… 신제품으로 첫 해외진출

기사공유
노주노교 신제품 '명냥'
중국 국영 주류기업 ‘노주노교’가 신제품 ‘명냥’을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노주노교는 해당 제품을 중국 시장에 출시한 데 이어 첫 해외진출 국가로 한국 시장을 선정해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다.

노주노교는 명나라와 청나라 때, 36개의 전통 양조공장을 기반으로 발전한 중국의 대형 양조 국가기업으로 전통적인 양조방법을 23대째 계승해 오고 있다. 1573년부터 백주를 만들어온 ‘국교’라는 오래된 술 발효지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발효지는 1996년 중국 국가문화재로 지정되어 중국 제일의 발효지라는 영예를 얻고 있다. 

‘명냥’은 노주노교가 건강 백주 시장에 주력하고자 전격적인 투자를 통해 2011년 설립한 자회사인 노주노교 양생주업에서 출시한 제품이다. ‘명냥’은 기존 노주노교 대표 제품인 ‘국교1573’의 오랜 역사를 이어받아 건강을 생각하며 마시는 백주로서 중국 양조대가이면서 국가 무형문화재인 노주노교의 총괄양조사 심재홍이 만들었다. 

중국전통의학이론과 음식문화를 토대로 정교한 기술력을 통해 천연식물에서 활성인자를 추출해 도수가 높은 술임에도 목넘김이 좋고 숙취가 없는 장점을 지녔다. 명냥은 곡물(수수)을 원료로 차추출물을 배합해 만들어졌으며 그 맛과 향이 부드럽고 고급스러우며 건강까지 생각해 기존의 백주들과는 차별화된 특징을 갖췄다. 명냥은 40.8도의 도수를 기록하고 있는 ‘명냥 408’과 50.8도로 좀 더 높은 도수인 ‘명냥 508’ 등 총 2가지 형태로 출시된다.

제품 패키지에는 중국 유명화가 푸야오(付尧, FUYAO)가 명냥 특유의 감성을 담아 그린 동양화가 활용됐으며 고량주의 대가이자 중국 국가 무형문화재인 심재홍 선생의 자필 서명 등을 통해 고급스러움을 살렸다.

2017년 중국에 출시된 명냥은 베이징, 선전, 상하이, 선천, 스자좡, 광저우, 후이저우 등 중국 각 지역에서 활발하게 판매되고 있으며 중국에서는 2019년 올해 목표 매출액을 1분기에 한 곳의 성에서만 모두 달성할 정도로 급성장하는 고급 백주로 자리잡았다.

이번에 노주노교 양생주업은 명냥의 전세계 독점 유통권을 가진 한국의 명냥을 통해 한국 시장을 발판 삼아 글로벌 시장으로 전격 진출한다.

이용표 노주노교 양생주업 하북지역 마케팅 유한공사 사장은 “명냥은 690년 전통 양조 기술을 기반으로 현대의 생물과학 기술을 결합시켜 건강을 고려해 출시된 고급 백주”라며, “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고 큰 시장이면서 글로벌한 감각의 소비자층이 많이 분포한 한국시장을 명냥의 첫 해외진출 국가이자 테스트베드로 삼아 이를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명냥은 시내면세점과 인천공항 면세점을 시작으로 판매가 시작되며 향후 국내 유통망을 통해 배급될 예정이다. 125ml, 500ml 용량으로 구입할 수 있다. 명냥 408은 125ml가 5만원, 500ml 제품은 20만원이며 508은 125ml가 6만원, 500ml는 23만원으로 판매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