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부산시, 창업기업의 공공부문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기사공유
부산시청 전경./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창업기업의 공공부문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부산시는 ‘2019년도 창업기업 신제품 공공구매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하며 오는 19일부터 5월10일까지 사업에 참여할 창업기업을 모집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사업은 창업기업의 공공부문 초기 판로 개척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으로, 창업기업이 혁신적인 제품이나 기술서비스를 개발하고도 공공부문 진입이 매우 어려운 점을 개선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사업이다.

시는 그동안 공공기관 구매상담회 형태로 창업기업과 공공기관을 연결해 왔으나, 올해는 더 나아가 수요기관과 창업기업을 직접 연결하고 구매지원을 통해 실질적인 판매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으로 해당 공공기관은 일정기간 사용 후 제품에 대한 피드백을 주고 제품에 만족하면 향후 지속구매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부산소재 업력 7년 이하 창업기업 중 출시 1년 이내의 공공부문 적용 가능한 기술혁신제품 또는 서비스를 보유한 기업이면 참여할 수 있으며, 공공기관 거래 실적이 없는 제품 또는 서비스에 대해, 제품의 가격에 따라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하며, 서류검토 후 수요기관 매칭 및 최종 심사를 통해 7개사 내외를 선발한다.

이수일 부산시 일자리창업과장은 “창업기업이 신제품을 개발할 때 시장 진입장벽이 높아 신제품이나 서비스를 개발하고도 팔리지 않을 수 있다는 부담이 있어, 경기가 어려울 때는 기존에 검증된 안정적인 제품 판매에만 주력하게 된다.”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공공부문 초기 판로를 지원하고, 창업기업의 신제품 개발의 실패에 대한 두려움도 덜어주어 도전하는 창업문화 확산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