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앨리웨이 광교에서 새로운 컨셉의 외식브랜드 매장 오픈

기사공유
새로운 식문화를 제안하는 감도 높은 외식 브랜드들이 신도시 광교의 우리동네 문화골목 ‘앨리웨이 광교’에 들어선다. 브런치 레스토랑 ‘세상의 모든 아침’을 비롯해 수제맥주 전문 ‘더부스’, 한식 중심의 셀렉 다이닝 ‘한국의 맛’이 앨리웨이 광교에 각자 새로운 컨셉의 매장을 선보인다.

‘세상의 모든 아침’은 여의도 전경련회관 50층에 위치해 서울의 풍경을 담은 파노라마 뷰가 돋보이는 아름다운 공간과 다채로운 브런치 메뉴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레스토랑으로, 앨리웨이 광교에 두번째 매장을 오픈한다. 

‘세상의 모든 아침’을 가져다 놓은 듯한 다양한 브런치 메뉴를 비롯하여 샐러드, 파스타, 샌드위치 스테이크, 와인 등을 고루 선보이며, 이름 그대로 우리의 매일이 아침으로 깨어나듯, 자연에서 갓 재배된 원재료로 탄생한 신선한 메뉴로 하루를 채우고자 만든 올데이다이닝(All day dining)을 추구한다. 

1호점의 여의도 한강뷰 조망에 이어, 2호점은 광교호수공원을 조망할 수 있는 앨리웨이 광교의 어라운드 라이프 구역에 위치한다.


크래프트비어 문화를 선도하는 '더부스'도 앨리웨이 광교에서 새로운 도전을 전개한다. '더부스'는 경계를 뛰어넘는 다양한 분야로의 도전을 통해 국내 주류 문화를 리딩하고 있는 대표적인 수제맥주 브랜드로, 미국 수제맥주 시장에 진출해 인기를 끄는 등 맛과 품질을 인정받았다. 

앨리웨이 광교에서는 더부스 크래프트비어와 스페셜티 커피가 함께하는 공간을 디자인한다. 또한, 더부스가 그동안 주요한 가치로 생각해왔던 펫 프렌들리 문화를 위해, 앨리웨이 광교 펫프렌들리 존에서 반려견 동반 가능한 매장으로 운영한다. 

그 외에도 라이딩, 비건 커뮤니티 등 다양한 취향과 문화를 나누기 위해 비건 메뉴를 개발하고 다양한 문화 이벤트를 기획해나갈 예정이다.

건강한 우리동네 마켓 ‘마슬’ 구역에 자리잡을 '한국의 맛'은 인류 치유의 답은 먹거리에 있다는 가치 아래 대한민국 한식 대가들의 팔도 맛집 한식 셀렉 다이닝 공간으로 한국의 맛의 목적은 건강과 환경을 위한 먹거리로 세상을 바꾸는 것이라고 한다. 

‘한옥집HQ’를 구심점으로 팔도 맛집들이 모여 만들어졌다. 묵묵히 외길을 걸으며 소비자들의 사랑을 오래도록 받아온 서대문 한옥집 김치찜, 광장시장 순희네, 강릉 교동 짬뽕, 남대문 가메골 손만두로 구성된 ‘한국의 맛’은 앨리웨이 광교에서 1호점을 전개한다.

앨리웨이 광교의 관계자는 “다양한 취향을 충족시키고, 가족구성원 모두가 함께하는 시간을 만드는 데에 큰 기여를 해 줄 구성원들이다. 어디에나 있는 매장이 아니라, 이곳만의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려는 시도를 담은 이러한 파트너들과 함께 우리동네의 문화골목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고 전했다.

신도시 광교의 광교호수공원 가까이에 위치해 자연친화적인 환경을 기반으로 사람이 중심 되는 도시와 삶, 지역의 공존을 고민한 공간이다. 세상의 모든 아침, 더부스, 한국의 맛 등 다양한 F&B 브랜드 외에도 책발전소, 키즈카페 핌, 투닷 등 개성과 진심을 담은 브랜드들이 함께 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0 %
  • 5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