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시름하는 자영업자, 재기 지원하는 '3종세트' 나온다

기사공유
/사진=머니S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정부가 생활고에 시달리는 자영업자를 돕기 위해 맞춤형 '3종세트' 금융지원을 가동한다.  

금융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영세 자영업자(연매출 5억원 이하) ▲영업악화를 겪는 자영업자(데스밸리) ▲재창업 자영업자로 구분해 맞춤형 지원에 나선다. 어려운 상황에 처한 자영업자에게 금융공급을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보증비율을 대폭 상향해 운영할 예정이다. 

25일 금융위원회는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과 함께 이같은 내용의 '자영업자 맞춤형 금융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신용은 상대적으로 양호하나 매출액이 적고 담보가 부족해 은행권 접근이 곤란한 자영업자가 지원 대상이다. 이를 위해 총 4500억원을 공급한다. 

먼저 연 매출액이 5억원 이상인 자영업자에게 총 4500억원을 지원한다. 특화 보증비율은 85%에서 95%로 상향조정한다. 보증료율은 0.3%포인트 인하하고 만기 5년의 장기·안정적인 자금을 지원한다. 

자금조달이 어려워 도산위기를 의미하는 '데스밸리'에서 빠진 자영업자 지원도 확대한다. 매출액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에게 1200억원이 돌아간다. 보증비율은 85%에서 100%로 상향하고 보증료율은 0.5%포인트 인하한다. 만기가 1년인 일반보증에 비해 안정적인 자금을 지원하는 보증기한도 5년으로 늘린다. 

아울러 과거 실패한 경험을 자산으로 삼아 새롭게 도전하는 자영업자 지원 프로그램도 신설한다. 3년 이내 폐업한 경험을 겪은 재창업 자영업자에게 300억원을 지원하고 연체채무자는 원리금도 감면해준다. 금융당국은 저신용기업 성장지원 특별위원회를 신설해 재창업자의 사업성과 성장성을 심사해 창업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용보증기금은 현장조사와 사전평가 결과, 재창업자의 사업계획서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보증여부와 보증금액 등을 결정한다. 보증비율은 85%에서 100%로 올리고 보증료율은 0.5% 고정료율을 적용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자영업자 금융지원은 보증기관과 은행간 협약 체결을 거쳐 이날부터 시행한다"며 "3종 맞춤상품은 공급추위를 월별로 모니터링해 문제를 파악하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