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씨엔티테크 전화성 대표 "스타트업에 투자 위한 별도의 공정 가치 평가 가이드라인이 필요해"

기사공유
정부에서도 벤처·창업기업이 국가 경쟁력의 핵심 요인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신산업·고(高)기술 스타트업 발굴 및 벤처투자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3월 6일 열린 '제2벤처 붐 확산 전략 보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벤처기업인과 만나 “벤처가 성장하고 도약하는 나라를 만들고자 한다”면서 “벤처 붐을 위한 제도 개선 및 인센티브를 대폭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씨엔티테크 전화성 대표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푸드테크 엑셀러레이터인 '씨엔티테크' 전화성 대표는 "정부가 신규 벤처 투자를 2022년까지 연 5조원 규모로 달성하고, 향후 4년 동안 12조원 규모의 스케일업 전용 펀드를 조성해 2020년까지 유니콘 기업을 20개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세웠다"라며 "이 밖에도 엔젤 투자 유치 시 투자금액의 2배까지 완전 보증하는 특례보증 100억원 신설, 2000억원 규모의 엔젤 세컨더리 전용 펀드 신규 조성, 스타트업 규제 샌드박스 활용 확대 등 다양한 지원 계획을 통해 2019년을 기점으로 정부의 스타트업 창업 및 벤처투자 지원이 적극 이뤄질 것으로 보여 액셀러레이터 활동 범위와 역할도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러한 환경에서 앞으로 액셀러레이터는 더 늘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
자본력 있는 상장 벤처기업은 훌륭한 액셀러레이터의 후보군이다. 그러나 현재 상장 기업이 준수해야 하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이 발목을 잡는다. 

전 대표는 "2018년 1월 1일부터 전면 시행된 K-IFRS 1109호(금융상품) 기준서는 매년 말 보유하고 있는 지분가치의 공정 가치 평가 범위를 대폭 확대했다"라며 "이에 따라 투자기업의 평가비용 부담이 커졌을 뿐만 아니라 공정 가치 평가손익이 온전히 투자기업 손익에 반영돼 실적 변동성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전화성 대표는 "금융감독원 회계기획감리실은 2019년 재무제표 중점 점검 분야로 △신수익 기준서 적용의 적정성 △신금융상품 기준 공정 가치 측정의 적정성 △비시장성 자산 평가의 적정성 △무형자산 인식 및 평가의 적정성 네 가지 주제를 선정했다"라며 "스타트업에 투자한 상장 기업을 위한 별도의 공정 가치 평가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업력 3년, 투자금액 1억원 이내 스타트업 투자 주식의 자산평가에 대해 '원가법을 적용한다' 등의 기준이 가이드라인에 반영된다면 상장 기업의 스타트업 투자 관심도는 매우 높아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5 %
  • 25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