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성공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해 드립니다.

[맛집로드] 한국인 취향 저격한 ‘쫄깃한 이탈리아맛’

다이어리알 추천 맛집로드 / 이탈리아식 수제비 뇨끼

기사공유

이탈리안 다이닝에서 ‘뇨끼’(gnocchi)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뇨끼는 이탈리아 파스타 종류의 하나로 밀가루와 감자 등의 재료를 반죽해 작은 덩어리로 둥글게 빚어낸다.

파스타의 본고장인 이탈리아에서는 매주 뇨끼를 먹는 날이 정해져 있을 정도로 일상을 채우는 친숙한 음식 중 하나이자 서민식문화의 귀중한 갈래다. 떡, 수제비 등 부피감 있는 반죽의 쫀득한 식감을 유난히 좋아하는 우리네 입맛에도 꼭 들어맞아 국내 이탈리안 다이닝의 대표메뉴로 각광받는다.


이타인. /사진=임한별 기자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이타인

뇨끼는 일반적으로 밀가루와 감자를 사용하지만 정형화된 레시피는 존재하지 않는다. 다양한 식재료, 반죽과 조리 기법을 응용해 이탈리아의 각 가정마다 고유의 레시피가 있을 정도로 맛도 모양도 가지각색.

이태원 ITW 호텔 1층에 위치한 이탈리안 비스트로 ‘이타인’(Itain)은 뇨끼 마니아들 사이에서 손꼽히는 맛집이다. ‘이타인’은 ‘이태원’의 옛 지명으로 세계 음식의 격전지인 이태원을 대표하는 공간이 되길 바라는 마음과 오래된 것이 주는 친근하고 익숙한 감정을 요리에서 느끼게 하려는 의도를 동시에 담았다.

이타인을 이끄는 박건아 총괄셰프는 이탈리아에 오랫동안 쌓은 내공을 바탕으로 깊은 이탈리안 요리를 선보인다. 정통 이탈리아에 뿌리를 두고 있지만 그만의 감각으로 두루치기 리조또, 고추장 베이스의 이탈리안 육회 등 한식의 터치를 가미했다.

이타인의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 ‘포르치니 버섯 베이컨 뇨끼’는 크림 베이스와 다양한 버섯의 풍미가 어우러진 메뉴로 뇨끼의 반죽부터 엄청난 공을 들였다. 여러 과정의 숙성을 거친 반죽에는 치즈와 세가지 종류의 감자를 사용했다. 각각의 모양을 따로 잡아 빚어낸 후 익히고 다시 팬 프라이로 구워내는 과정을 거쳐야만 쫄깃하고 고소한 이타인만의 특제 뇨끼가 완성된다.

통베이컨 기름의 스모키향을 머금고 버섯에서 우러난 풍미가 가득한 크림소스와 샬롯 등 특수 채소를 함께 구워낸 가니시, 크리스피한 식감을 부여하는 수제 베이컨칩까지 이타인의 뇨끼 한 그릇이 완성되기까지 많은 시간과 정성을 필요로 한다.

또 다른 인기 메뉴인 ‘바질페스토 새우 조개 파스타’는 셰프가 직접 만든 진한 바질페스토소스에 신선한 새우와 조개 등의 해산물이 어우러져 깊은 풍미를 자랑한다. 다진 조개살을 팬에 눌러붙게 조리해 고소한 향을 입힌 것이 특징이다.

이는 셰프가 이탈리아의 한 레스토랑에서 접한 미트소스 조리법에서 착안한 것이라고. 파스타 조리에 활용 된 오일 역시 직접 만든 엔초비오일을 사용해 해산물 식재료와의 궁합이 좋고 짭조름한 바다의 향과 풍미가 배가 되도록 했다.

파스타 외에도 구운 가지에 미트소스, 베샤멜, 모르타델라, 모짜렐라 치즈를 듬뿍 채워 낸 ‘가지라자냐’와 16가지 이상의 재료가 아낌없이 들어간 ‘리코타치즈 요거트드레싱 샐러드’ 등의 메뉴도 함께 경험해 보길 권한다. 올 봄에는 스테이크 형태로 썰어먹는 뇨끼도 선보인다고 하니 기대해 봐도 좋겠다.

작은 재료 하나까지 셰프의 고집스러운 정성을 담아 오랫동안 사랑받을 수 있는 깊이 있는 맛을 선보이는 이타인의 문을 지금 당장 두드려보자.

메뉴 포르치니 버섯 베이컨 뇨끼 1만8000원, 바질페스토 새우 조개 파스타 1만8000원
영업시간 (점심)12:00~15:00 (저녁)17:30~22:00 (월 휴무)


뇨끼바. /사진제공=다이어리알

◆뇨끼바

음식과 디자인의 경계를 넘나드는 연희동의 감각적인 공간 ‘부어크’의 김채정 실장과 꾸준한 서울대표 뇨끼 맛집으로 이름난 ‘이태리재’의 전일찬 셰프가 합심해 오픈한 뇨끼 전문점. 매콤한 오일소스와 제철 조개로 만든 오징어 먹물 뇨끼, 이태리재의 시그니처 메뉴이기도 한 트러플 크림 뇨끼를 추천한다.

오징어먹물 뇨끼 1만9000원, 구운 트러플크림 뇨끼 3만3000원/ (화)17:30~21:30 (수-일)11:30~21:30 (월 휴무)


연남테라스. /사진제공=다이어리알

◆연남테라스

이탈리안 베이스에 다양한 문화권의 식재료와 조리법을 가미한 요리를 선보이는 캐주얼 다이닝. 대표메뉴인 ‘그린커리 통베이컨 뇨끼’는 태국식 그린커리와 크림소스를 조합한 음식으로 SNS상에서 ‘인생뇨끼’로 불리며 인기를 얻고 있다. ‘멕시칸 로메인 샐러드’, 라구소스에 통가지를 튀겨내 얹은 ‘가지튀김’ 등 와인과 맥주를 곁들일 수 있는 메뉴도 다양하다.

그린커리 통베이컨 뇨끼 1만5900원, 멕시칸로메인샐러드 1만3900원/ (매일)11:30~23:00 (일)11:30~22:00


룰스. /사진제공=다이어리알

◆룰스

건축가 출신의 김지수, 윤용진 두 오너가 합심하여 심혈을 다해 탄생시킨 유러피언 비스트로. ‘버섯 크림 뇨끼’는 직접 빚은 감자 뇨끼에 버섯의 풍미가 가득한 소스와 계란 노른자의 조합이 좋다. 대표메뉴인 ‘시금치 라자냐’는 양고기와 돼지고기 라구소스와 시금치페스토가 어우러진 음식으로 맥주 마니아인 셰프가 엄선한 맥주와 훌륭한 궁합을 이룬다.

버섯 크림 뇨끼 1만 8000원, 시금치 라자냐 1만 8000원/ (평일)18:00~01:00 (토)12:00~01:00 (일 휴무) 

☞ 본 기사는 <머니S> 제584호(2019년 3월19~25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