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산업...7년이상 존속브랜드 절반 못미쳐

기사공유
프랜차이즈 사업을 꿈꾸는 사람은 늘고 있으나, 프랜차이즈 기업의 7년 이상 생존 브랜드 수는 22.8%로 전체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맥세스컨설팅이 전수조사한 공정거래위원회 정보공개서를 바탕으로 분석한 ‘2018년 프랜차이즈 산업현황 보고서’ 통계 자료에 따르면, 프랜차이즈 존속기간별 프랜차이즈 브랜드수는 전체 5,581개 프랜차이즈 기업 중 7년 이상 생존 브랜드수는 1,210개로 22.8%이며, 평균 사업기간 존속기간은 4.6년으로 나타났다.


이는 프랜차이즈 사업의 성장성, 성공 가능성만 보고 프랜차이즈 산업에 뛰어들었다가, 그 가능성을 현실화시키는 ‘체계적인 프랜차이즈 본사 구축 시스템’ 없이, 단지, ‘감각’과 ‘경험에 의존한 주먹구구식 운영’을 하다 결국 폐업으로 이어지고 있는 게 현실이다.

특히, 프랜차이즈 산업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외식 브랜드의 경쟁강도가 그만큼 높으며 영세 창업자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부분에서 또다른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이러한 이유 등으로 ‘프랜차이즈 시스템 구축’ 의 중요성이 대두되고 있으며, 가맹점과 본사의 이익창출과 프랜차이즈 산업의 안전성과 건전성 제고를 위한 필수불가결한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

한편, 맥세스컨설팅은 오는 4월 9일부터 성공프랜차이즈 가맹본부를 위한 CEO과정을 개설운영한다. 가맹점 50개 미만의 브랜드를 대상으로 특화된 교육프로그램으로 높은 평을 받고 있는 과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맥세스컨설팅 홈페이지 참조.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