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대로 콘셉트 잡은 레스토랑 인기 …올해 소비 시장 최대 화두로 급부상

기사공유
외식업계, 지금은 '콘셉팅' 시대
메인메뉴, 인테리어부터 디저트까지 완벽하게 콘셉팅한 레스토랑에 소비자 주목도 高

마케팅을 넘어선 ‘콘셉팅’ 시대가 왔다. ‘2019 트렌드코리아’에 따르면 ‘콘셉팅’이 올해 소비 시장의 최대 화두가 될 전망이다. 가격 대비 만족도나 품질을 강조하는 직관적인 마케팅 대신 브랜드가 가진 명확한 ‘콘셉트’를 무기로 소비자의 감성을 공략해야 할 때다.

특히 최근 소비 시장의 큰 축으로 주목 받는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의 경우 단순 유행이 아닌 자신만의 '갬성'(감성을 뜻하는 신조어)을 만끽할 수 있는 공간을 찾기 때문에, 개별 소비자의 취향을 겨냥할 수 있는 브랜드 콘셉트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 코베타이, 3개국 레스토랑의 맛으로 좋아
가마로강정을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전문기업 ㈜마세다린이 경기도 광주 능평리에 선보인 ‘코베타이(koviethai)’는 주문과 동시에 음식이 만들어지는 100% 핸드메이드 레스토랑으로 3개국(한국, 베트남, 태국)의 다양한 본토 요리를 현지보다 더 맛있게 즐길 수 있는 요리 전문점이다.
/ 코베타이(사진=강동완기자)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130평이 넘는 넓은 공간에서 익숙한 한식요리와 함께 베트남과 태국을 대표하는 메뉴인 쌀국수, 분짜, 똠얌꿍, 뿌팟봉커리 등을 즉석에서 즐길수 있다. 또한, 베트남에서 가장 유명한 베트남식 커피, 코코넛밀크커피스무디 등 40여가지 메뉴를 판매하고 있어, 합리적인 가격으로 까다로운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또한, 코베타이 능평점은 아이들을 위한 대형 키즈존을 운영하고 있다. 40평이 넘는 ‘키즈존’ 공간은 4개의 독립된 테마별 놀이룸(게임방, 영상방, 놀이방, 블럭방)과 대형 정글짐으로 구성하여 아이들이 신나게 뛰어놀 수 있도록 되어 있어 고객들로부터 키즈카페보다 더 좋다는 호평을 받으며 가족 방문객에게 폭발적 호응을 얻고 있다.

◆ 피에프창, 아시안 요리를 맛있게 재해석한 '글로벌 아시안 퓨전 콘셉트'
글로벌 아시안 비스트로 피에프창은 중국, 태국 등 각국의 아시안 푸드에 미국식 스타일을 결합한 퓨전 아시안 음식을 선보이는 레스토랑이다. 

피에프창은 커다란 말 석상을 매장 입구에 두고 내부에 병마총과 벽화 등을 설치함으로써 동양적인 인테리어 요소를 가미하되, 매장 중앙에 오픈형 풀 바(Full Bar)를 설치하여 미국 스타일을 접목시켰다. 

/ 피에프창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대표 메뉴로는 다진 닭고기와 볶은 야채를 양상추에 싸서 먹는 '창스 치킨 레터스 랩', 바삭하게 익힌 소고기에 쪽파와 특제소스를 곁들여 볶아낸 아메리칸 차이니즈 대표메뉴 '몽골리안 비프' 등이 있다.

또한 피에프창은 동서양의 조화로운 만남이 돋보이는 이색 디저트를 제공한다. '바나나 스프링 롤'은 바나나를 라이스페이퍼에 감싸 튀겨낸 후 바닐라 아이스크림과 계절 과일을 얹어 달콤함을 더한 메뉴다. 만두피 속에 부드러운 크림치즈 바닐라 크림을 넣어 바삭하게 튀겨낸 디저트 '스위트 바닐라 크림 완탕'은 커피 한 잔과 즐기기 좋다.

◆ 후와후와, 아기자기한 한 상 차림과 달달한 디저트까지, '일본 가정식 콘셉트'
일본어로 '폭신폭신'이라는 뜻의 ‘후와후와’는 따뜻한 한 끼를 즐길 수 있는 일본 가정식 콘셉트의 레스토랑이다. 포근한 감성의 일본 가정식을 퓨전 식자재를 활용해 다양하게 구성했으며, 일본 가정집 부엌을 모티브로 한 인테리어가 일본풍의 '갬성'을 한층 살려준다. 

시그니처 메뉴인 가마바타 솥밥은 갓 지은 밥에 누룽지까지 든든하게 즐길 수 있으며, 밑반찬과 함께 정갈한 한 상으로 차려진다.

후와후와의 '크림치즈 모찌리도후'는 짭조름한 맛으로 즐기는 일반적인 모찌리도후와 달리, 크림치즈와 캐러멜 소스를 곁들여 달달한 디저트로 재해석한 메뉴다. ‘찹쌀떡 두부’라는 이름답게 쫀득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이 매력이다.

◆ 온더보더, 입구부터 멕시칸 갬성 제대로! '멕시코 콘셉트'
온더보더는 신선한 재료와 홈메이드 방식을 추구하는 정통 멕시칸 콘셉트의 레스토랑이다. 입구에서부터 눈길을 사로잡는 다양한 멕시코 소품이 진열되어 있고, 매장에 들어서면 흘러나오는 경쾌한 라틴 음악이 흘러 나온다. 

흡사 멕시코 축제의 현장에 와 있는 듯한 분위기 속에서 타코, 부리또 등 실제 멕시코 사람들이 일상에서 즐겨 먹는 20여 가지의 멕시칸 요리를 만나볼 수 있다.

디저트로는 기름에 튀긴 또띠아에 설탕이나 꿀, 오렌지 껍질로 만든 소스를 뿌려 먹는 멕시칸 전통 디저트 ‘소빠피야’를 선보인다. 온더보더의 ‘소빠피야’는 또띠아에 시나몬 슈거와 꿀을 곁들여 제공된다.

◆ 시추안 하우스, 상해 거리를 그대로 옮겨 담다, '홍콩, 중국 콘셉트'
썬앳푸드가 운영하는 시추안 하우스는 이름 그대로 전통 사천 요리를 콘셉트로 한다. 중국, 태국, 베트남 등 각 나라의 고추와, 얼얼한 맛을 내는 향신료 산초를 넣은 자체 개발 소스를 통해 화끈함을 앞세운 메뉴를 선보인다. 

회갈색 벽돌과 블랙 프레임을 사용한 인테리어는 중국 상해 거리를 연상케 하며, 매장 안쪽에 위치한 와인 바는 중국 고유의 원형 테이블을 모티브로 했다. 대표 메뉴로는 사천식 소고기 전골 '비프 마라탕', 사천식 매운 닭튀김 '시추안 라즈지' 등이 있다.

식후 디저트로는 홍콩을 대표하는 망고 디저트를 맛볼 수 있다. 홈메이드 방식으로 만들어 망고의 향과 부드러움을 극대화한 시추안 하우스의 망고 푸딩은 사천요리로 얼얼해진 입안을 달래기 좋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