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해외직구 사기의심 사이트, 고객 93% 'SNS' 보고 접속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해외직구 인기가 높아지며 소비자 피해도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등록된 사기의심 사이트는 2018년말 기준 470개로 최근 3년 동안 473.2%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2016년 82개에 불과했지만 2017년 231개, 2018년 470개로 늘었다.

그중 접속경로가 확인된 326건의 93.3%는 인스타그램 등 SNS 광고를 보고 사기의심 사이트에 접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접수된 해외직구 소비자상담 중 사기사이트로 의심되는 사업자에게 해명을 요구하는 이메일을 발송한 이후 10일 이상 답변이 없을 경우 사기의심 사이트로 등록하고 있다.

소비자원이 또 2015년 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접수된 사기의심 거래 관련 해외직구 소비자상담 1496건을 분석한 결과 2015년 152건, 2016년 265건, 2017년 617건, 2018년 상반기 462건으로 매년 급증 추세다.

해외직구 소비자상담은 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 및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1372소비자상담센터' 접수 건을 말한다.

사기 피해가 가장 많은 품목은 '의류·신발'(41.3%)로 나타났다. 뒤를 이어 가방·액세서리 등 '신변용품'이 33.5%로 그 뒤를 이었다. 소비자 불만사유는 '사기 추정'이 38.1%, '사업자 연락두절' 20.3%, '미배송·오배송' 15.1%, '가품 추정' 10.4% 순이다.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등록된 사기의심 사이트 중 현재 운영 중인 사이트 184개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 고가 브랜드 명칭을 사용하면서 공식 웹사이트와 유사한 화면을 제공해 소비자의 혼란을 초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175개) 사기의심 사이트가 이메일 등 연락처를 표시하고 있으나 실제로 문의한 결과 답변이 온 경우는 26.3%(46개)에 불과했다.

거래 후 사업자 연락두절, 가품 배송, 물품 미배송 등의 사기피해가 의심될 경우 거래내역, 사업자와 주고받은 이메일 등 증빙자료를 확보해 신용카드사에 차지백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다. 차지백 서비스는 신용카드(체크카드 포함) 거래에 한해 결제 후 120일 이내에 신청할 수 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