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설 황금연휴 인기 여행지는?… 유럽 수요 65% 늘고 대체 도시 급부상

기사공유
이탈리아 베니스/사진=인터파크투어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설 황금연휴를 맞아 장거리 여행객이 늘고 있다.

인터파크투어가 설 연휴 기간 출발하는 해외항공권 수요를 분석한 결과 올해 첫 황금연휴를 맞아 장기리 여행의 인기가 상승한 가운데 근거리는 기존 유명 여행지를 대체하는 도시의 인기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지역별 증가율을 살펴보면 지난해 대비 유럽과 미주 수요가 각각 65%, 43% 늘며 동남아(21%)보다 높은 상승세를 기록했다. 또한 도시별 증가율에서도 인기 급증 도시 10위권에 유럽이 6곳이나 오른 것. 

이에 대해 인터파크 관계자는 “제작년에는 황금연휴가 풍성한데 반해, 작년에는 긴 연휴가 많지 않았다”며 “이에 7~8일 이틀만 휴가를 내면 최대 9일까지 쉴 수 있는 긴 연휴를 맞아 장거리 여행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인기 급증 유럽 6개 도시 중 ‘포르투갈 리스본’(257%), ‘이탈리아 베니스’(236%)는 200% 이상 증가했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183%), ‘호주 퍼스’(177%),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114%)도 100% 이상의 높은 성장율을 기록했으며, 스페인 바르셀로나는 79% 늘었다. 유럽 외에 인기가 급증한 도시는 베트남 ‘푸꾸옥’(867%)·’나트랑’(84%)과 일본 ‘다카마츠’(650%)· ‘미야자키’(256%)로 나타났다.

베트남 푸꾸옥과 나트랑은 기존 베트남 유명 여행지인 다낭에 이어 새롭게 부상하는 휴양지다. 일본 다카마츠와 미야자키는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소도시로, 최근 붐비는 곳보다 조용히 즐기는 소도시 여행이 인기를 얻는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인터파크 관계자는 “모처럼의 긴 연휴를 맞아 장거리 여행 수요가 크게 늘었는데, 특히 유럽의 성장세가 돋보였다”며 “연중 사랑받는 베트남과 일본의 경우 기존 유명 도시보다 새롭게 부상하는 휴양지나 조용한 소도시 인기가 높아졌다”고 말했다.

한편 급부상 여행지는 인터파크투어가 설 연휴 예약이 집중되는 기간(설 연휴 주말~이전 15일가량)을 기준으로 지난해(2018년 2월3~18일)와 올해(2019년 1월26일~2월10일) 동기간 출발하는 지역별/도시별 항공권 예약 증가율을 비교한 결과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