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이화수육개장, 제주점 또다른 분쟁 … "가맹점주와 본사의 또다른 온도차 ? "

기사공유
한식 프랜차이즈 ‘이화수육개장’이 지난해 9월 가맹점 출점시 허위과장광고와 정보공개서 미제공 등의 문제가 제기되어 물의를 일으킨 가운데, 제주1호점 오픈에도 잘못된 정보를 제공해 점주가 피해를 호소하고 나섰다.

이와관련해 이화수육개장 관계자는 "상권개발 담당자와 점주간의 온도차이가 있는것 같다"라며 "문제로 지적된 부분이 다소 과장 된것 같다"고 말했다.

최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이화수육개장 제주1호점을 로드샵매장으로 오픈했으나. 대로변과 매장사이에 차량 진입을 막는 울타리를 설치되어 가맹점주 A씨는 본부가 제시한 예상 매출액의 반 토막밖에 올리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 보도에 따르면, 이화수육개장 가맹본부가 울타리 설치 전 A씨와 가맹계약을 진행하면서 해당 건물 위치를 ‘로드숍 상권’이라며 A급 입지로 분류하고 예상 월 매출을 과도하게 부풀렸다는 것.

이 매체는 제주점 가맹 계약 전 녹취록에 따르면, 이화수육개장 가맹본부 측은 A씨에게 “월 매출 6000만~7000만원도 가능하다”고 전했지만, 실제 지난해 말 이화수육개장 제주점 월매출은 3000만원 후반대에서 4000만원 초반 사이로 절반으로 운영에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했다.

또 제주점 A씨는 “매출의 문제가 아니다. 매장에 인접한 도로를 따라 매장으로 차량이 진출입할 수 있다면 우리도 할말이 없는데, 핵심은 음식장사를 하면 안 되는 곳에 가맹점을 열라고 한 본부의 입지 분석이 잘못된 것”이라며 “관할 지역 팀장뿐만 아니라 본사 영업본부장까지 와서 월 6000만~7000만원, 최소 5000만원 매출을 자신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한편, 이화수육개장은 지난해에도 강원도 가맹점과 상권조사에 대한 본사의 능력과 허위 매출예상근거 자료, 허위 과장정보 제공 등으로 분쟁을 겪어왔다. ( 관련기사 ☞ 이화수육개장, 허위 과장광고등 문제 제기 … 공정위에서 판단받을 예정 )

이화수육개장 외에도 족발보쌈 전문 ‘소담애’ 등을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기업은 에브릿(EVERIT)으로 대전에 본사를 두고 있다. 에브릿의 정은수·이영환 대표는 청년 사업 성공신화로 잘 알려져 있다. 에브릿은 2017년 아워홈과 연 350억원 규모의 식자재 공급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