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골목식당’ 청파동 피자집, 이어지는 혹평 “이게 돈 받고 파는 국수냐”

기사공유
/사진=SBS'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골목식당'에서 청파동 피자집 사장에게 분노한 백종원이 솔루션 포기를 제안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피자집 사장에게 솔루션 포기를 제안했다.

이날 멕시코풍 닭국수를 서빙했던 피자집 사장은 미국 남부식 잠발라야도 시식단에게 서빙했다. 그러나 손님들은 "짜다", "새우가 덜 익은 것 같다", "그릇마다 양이 다르다" 등 잠바라야에도 혹평했다. 시식단은 음식을 많이 남긴 채 자리를 떠났다.

피자집 주방으로 향한 백종원은 고무장갑을 착용했다. 음식물 쓰레기를 확인한 백종원은 붙어있던 채 삶아진 면을 사장에게 보여줬다. 이 때 사장이 면을 삶을 때 면을 한 번도 휘젓지 않은 사실이 드러났다. 

백종원은 "말이 안 된다. 국수를 한 번도 휘젓지 않는 사람이 어디 있나. 그리고 본인이 여기서 건지면서 봤고, 헹구면서 봤고, 국수를 그릇에 담을 때 봤는데, 거리낌 없이 봤다는 거는 음식에 대해서 모른 거다. 솔루션이 아니라 기본의 문제다. 이게 돈 받고 파는 국수냐. 국수로 만든 수제비지"라며 질책했다.

그리고 백종원은 새우가 덜 익은 것까지 확인했다. 백종원은 "외국 레시피 마음대로 볼 수 있다고 해서 식당 하면 안 된다. 누구는 레시피 볼 줄 몰라서 음식 못 만들겠냐"고 말했다.

테이블에 앉은 백종원은 "손님들의 반응은 정말 최악이다. 돈을 안 받아도 안 온다고 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음식이 문제가 아니다. 손님을 대하는 태도에 문제가 있다. 그리고 왜 손님 대하듯이 하지 않은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사장은 "조리 중에 갑자기 들어오셨고, 일이 바빠져서 그렇다"고 답했다. 백종원이 "손님들이 많이 들어와서 바빠지면 어떻게 하겠냐"고 묻자, 사장은 "사람을 써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그게 문제가 아니다. 손님을 응대하는 마인드부터가 잘못됐다. 사장님이 못 고치면 장사 못 한다. 아무리 맛있어도 이런 식의 태도라면 손님이 끊긴다. 최악의 접객 교본 그 자체였다"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자신 있는 메뉴를 숙제로 제시했다. 몇 번이나 연습했냐"고 물었다. 사장은 "한 두 번 해봤다"고 답했다. 백종원이 1주일 동안 무엇을 했는지 묻자, 사장은 "토요일에 배드민턴하고 봉사활동을 갔었다. 월요일부터 계속 요리했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이 상황에서 억지로 솔루션을 진행해봤자 서로 힘들어질 뿐이다. 차라리 중단하는 게 낫다. 사장님은 포기해야 한다. 그런 집을 도와주면 나도 정말 욕먹는다"고 말했다. 사장님이 장사 의지를 밝히자 백종원은 "한 주 뒤에 오늘 메뉴로 손님 20명을 받고, 재방문 의사를 확인해보자. 10명 이상이 재방문 의사가 없다면 솔루션을 포기하겠다"고 제안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