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베트남 정조준… GS홈쇼핑, 현지 스타트업 첫 직접투자

기사공유
GS홈쇼핑이 베트남 스타트업에 처음으로 직접 투자를 단행했다. 또한 현지에서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가동하는 등 베트남 스타트업 발굴 및 육성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GS홈쇼핑은 베트남 e커머스 스타트업인 ‘르플레어’(Leflair)에 300만달러(약 34억원)를 투자했다고 8일 밝혔다. ‘르플레어’는 베트남 중산층을 대상으로 해외 브랜드 제품을 판매하는 업체다. 오프라인 유통 인프라가 부족한 베트남에서 시간제 딜, 정품 보장을 내세우며 독보적인 컨셉으로 자리매김했다.

베트남에서는 중고가 해외 브랜드시장이 초기 성장단계에 진입하고 있어 향후 성장세가 더욱 기대된다. GS홈쇼핑은 ‘르플레어’에 한국 브랜드 소싱 등 당사 역량을 적극 지원하며 향후 GS홈쇼핑의 베트남 합작사인 VGS샵과 협업을 통한 시너지도 꾀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근본적으로 베트남 e커머스 시장 진출을 위한 포석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GS홈쇼핑은 올 3월부터 글로벌 벤처캐피털(VC)인 ‘500스타트업’(500 startups)과 함께 베트남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더 사올라 엑셀러레이터’(The Saola Accelerator)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키로 했다.

‘더 사올라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은 베트남 현지에서 총 3차례에 걸쳐 운영된다. 주로 커머스, 마케팅 테크놀로지, AI, 블록체인 등 최신 기술에 기반한 초기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하며 한 차례당 10개사를 발굴해 진행할 예정이다.

선발된 스타트업들은 2~3개월 간 해당 사업을 ‘레벨 업’ 시키기 위한 여러가지 미션을 해결하고 전문가들의 밀착 컨설팅을 받게 된다. GS홈쇼핑은 참가 스타트업 추천부터 커미티, 프로그램 전반 과정에 참여할 뿐 아니라 향후 뛰어난 스타트업에 개별적인 투자를 진행할 계획도 갖고 있다.

GS홈쇼핑은 일찌감치 베트남 스타트업들의 성장 가능성을 예측하고 이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자 노력해 왔다. 이에 지난해 11월에는 500스타트업과 1400만달러(약 158억원) 규모의 ‘500스타트업 베트남 펀드’에 투자를 결정했다.

이 펀드는 현재까지 AI 핀테크 스타트업인 ‘Trusting social’, 인플루언서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Hiip’ 등에 투자했다. 향후 전자상거래, 블록체인 등 첨단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100여개 포트폴리오를 갖출 계획이다.

양사는 스타트업에 단순히 자금을 투자하는 게 아닌 글로벌 및 현지 스타트업간 네트워킹 강화, 멘토링 등을 위해 공동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더 사올라 엑셀러레이터’는 이 펀드 자금을 바탕으로 운영하는 첫번째 프로그램이라는 데서 더욱 의미가 크다.

베트남은 최근 10년간 연평균 6%대의 높은 성장세로 전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전체 인구의 60%가 35세 이하일 정도로 젊은 층의 비중이 높은 게 특징이다. 이들은 디지털기술을 활용하는데 익숙하기 때문에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경제가 성장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GS홈쇼핑 미래사업본부 박영훈 전무는 “베트남은 선진 기술을 테스트하고 보다 선도적인 입장에서 동남아 전체의 판도 변화를 이끌어갈 수 있는 중요하고 매력적인 시장”이라며 “GS홈쇼핑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스타트업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