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부산시, 소상공인 30개 지원사업 조기 추진

기사공유
지난해 9월 진행한 오거돈 부산시장의 소상공인 관련 간담회. /사진=부산시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한 5개 과제 30개 지원사업을 조기에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혁신형 소상공인 양성’, ‘영세형 소상공인 자생’으로 소상공인 지원정책의 방향을 구분하여 특성에 맞는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다양한 부산형 정책을 발굴해 소상공인들의 체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우선 다양한 고객의 욕구에 부합하기 위한 혁신형 소상공인 양성 정책을 추진한다. 소상공인 혁신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성장률이 높은 유망업종 특화마케팅, 골목 플리마켓 개최 등 부산 골목마켓 활성화, 생활밀접업종 경영환경 개선, 디자인지원 및 소상공인 B2B 플랫폼구축 등을 추진한다.

교육 및 마케팅을 지원하기 위해 온라인 마케팅 비용 지원, 희망아카데미·디지털마케팅 인력양성 등 경영교육 강화, 성공업장 현장방문 등 맞춤형 컨설팅 을 추진하여 판로를 확대하고, 경영 역량을 키운다.

또 시장변화에 대응력이 약한 영세형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정책을 추진한다. 대표적으로 골목상권 마케팅을 지원한다. 상인주도형 상권 회복 등 우리동네 골목 활력 증진, 음식점 좌석을 입식형으로 개선, 소상공인 지원사업 홍보 등을 통해 서비스 품질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행복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해 가족힐링캠프 개최 등 행복복지 지원, 폐업 컨설팅 등 사업정리도우미 운영, 대학생 소상공인 서포터스 운영 등을 추진한다.

결제수수료가 0%대이면서 사용자에게는 소득공제 40%의 혜택을 제공하는 ‘제로페이’를 사용자와 소상공인 모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게 보급을 확대한다. 또 ‘제로페이 데이’ 등 부산형 인센티브를 발굴해 정착시킬 예정이다.

한편 소상공인 특별자금도 지난해 2000억원에서 4000억원으로 확대한다. 생존율이 낮은 데스밸리 구간인 창업 3년 미만 소상공인에게는 1.7%의 이자차액 추가 보전을 통해 2%대의 저금리로 고비를 넘길 수 있도록 돕는다.

부산시 관계자는 “서민경제 안정화를 위해 중소상공인지원과를 4팀에서 5팀으로 조직을 확대했으며, 상권 중심의 도시생태계를 조성해 골목상권을 골목산업으로 키우겠다”면서 “민선 7기 목표인 ‘2022년까지 창업 후 생존율을 30%까지 상향’을 반드시 달성하여 소상공인이 오랫동안 영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