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골목식당' 역대급 피자집 등장… 백종원 "폐업해라, 준비제로다"

기사공유
골목식당 피자집./사진=SBS 골목식당 캡처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골목식당‘ 백종원이 “폐업하라”고 말할 정도로 심각한 음식점이 등장했다.

지난 19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열번째 골목으로 서울시 용산구 청파동 하숙 골목을 찾아간 내용이 방송됐다.

이날 유일하게 혹평을 받은 피자집은 앞서 최악의 상태라 불린 홍탁집보다 심각한 상태였다. 위생상태부터 맛, 사장님의 마인드까지 총체적 난국이었다.

피자집 사장은 피자를 만들면서 손을 씻지 않고 장갑도 끼지 않았다. 또 테이블을 치우러 홀에 나가면서 고무장갑을 낀 채로 나가며 백종원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서비스도 엉망이었다. 미리 전화 예약을 한 손님이 도착했지만 전혀 준비가 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피자 맛은 안 봐도 뻔했다. 백종원은 피자 두 판을 주문했고 피자집 사장은 두 판을 한꺼번에 만드는 건 어려워 시간이 걸린다고 답했다.

피자가 나오자 백종원은 도우부터 잘못됐다며 “팔면 안 되는 것”이라고 쓴소리를 날렸다. 조보아는 도우에서 쉰 맛이 난다며 피자를 삼키지 못하고 뱉어버렸다.

주방에 들어간 백종원은 “폐업하라고 한 적 없는데 이건 폐업하는 게 낫다.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손님이 많이 오면 외식업에 대한 불신만 쌓인다. 준비제로다”고 분노했다.

백종원이 청파동 피자집을 갱생시킬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