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우아한형제들, ‘2018 서울 디자인 페스티벌’ 참가

기사공유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2018 서울 디자인 페스티벌’에 참가해 자체 제작한 무료 서체 ‘한나체 프로(Pro)’를 활용한 관람객 참여형 전시를 선보였다.

올해 ‘서울 디자인 페스티벌’은 ‘Young Retro(영 레트로) 미래로 후진하는 디자인’을 주제로 16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다.

우아한형제들은 행사 주제에 맞춰, 1980~90년대 전자오락실에서 봤을 법한 게임기를 구현해 관람객이 게임하듯 ‘한나체 프로’를 체험할 수 있게 했다. 게임 방식은 화면 위에서 하나 둘씩 내려오는 음식 이름을 타이핑해서 점수를 획득하면 된다. 80~90년 대 누구나 한번쯤 해봤을 법한 타자 연습 게임이 생각나는 대목이다.

/ 우아한형제들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한나체 프로는 타이핑 과정에서 특정 음식 이름을 입력하면 순식간에 음식 그림이 등장했다 사라지는 서체다. 예를 들어 ‘치킨’을 입력하면 닭다리 그림이, ‘피자’를 입력하면 피자조각 그림이 나타났다 사라진다. 우아한형제들은 한나체 프로의 독특한 타이핑 경험과 고전 게임 요소를 결합시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체험형 전시를 마련했다.

관람객을 위한 이벤트도 준비된다. 서울디자인페스티벌 행사장 내 ‘배달의민족’ 전시 부스에 방문해서 인상적인 공간의 사진을 찍어 SNS에 올리면 ‘배달의민족 굿즈’(한나체 포스터, 마스킹테이프)를 증정한다.

이번 전시의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배달의민족 한나체’는 60~70년대 길거리 간판 등 디자인을 전공하지 않은 ‘비전문가’가 일상에서 자연스레 쓰는 글꼴 디자인을 모티브로 제작됐다. 손으로 쓴 글씨처럼 투박하지만 친근한 느낌을 주는 것이 특징이며, 일반인뿐만 아니라 방송, 광고, 출판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쓰이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의 크리에이티브 총괄(CCO) 한명수 이사는 “배달의민족의 독특한 감성과 게임 요소, 과거에 대한 향수를 더해 정적인 전시를 탈피한 새로운 형태의 전시를 준비했다”며 “전시장을 방문한 모든 관람객이 즐겁게 전시를 체험하며 한글 서체의 확장 가능성을 느끼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 디자인 페스티벌’은 2002년 처음 개막한 디자인 전문 전시회다. 디자이너, 브랜드, 기업들과 함께 국내외 디자인 동향을 선보이고 국내 디자인 경쟁력을 강화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서울디자인페스티벌은 지난16년 간 1,319개의 브랜드가 참가했고, 3,690여 명의 디자이너를 배출했으며 누적 관람객은 93만여 명에 달하는 국내 대표적인 디자인 전시 행사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