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신내 맥도날드 점원 "갑질 손님 처벌 원치 않아"

기사공유
지난달 17일 서울 연신내 맥도날드 매장에서 손님이 직원 얼굴에 햄버거를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이른바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사건'의 피해자인 점원은 경찰에 "(손님)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서울 은평경찰서에 따르면 사건 당일인 지난달 17일 지구대가 현장에 출동했지만 피해자는 처벌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단순 폭행은 피해자가 원치 않으면 가해자를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다. 

당시 피해 점원은 "처벌 의사는 없지만 햄버거를 던진 행동에 대해 사과를 받고 싶다"고 했고 손님은 즉시 사과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추후 필요하면 고소장을 제출할 수 있다고 알렸지만 보름 넘게 고소장이 접수되지 않고 있다"며 "사건 관계자들이 고소장을 내면 언제든 수사에 착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온라인상에서는 맥도날드 매장에서 한 고객이 점원에게 햄버거가 든 종이봉투를 던지는 영상이 공개돼 갑질 논란이 일었다. 영상에는 중년 남성 2명이 카운터를 사이에 두고 젊은 남성 점원과 말다툼을 벌이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서 한 중년 남성이 "주문한 음식이 늦게 나왔다"며 거칠게 항의하자 해당 점원은 "주문번호가 화면에 떴는데 왜 안 가져가셨냐"고 응수했다. 이에 남성은 "(번호가) 언제 떴냐"며 화를 냈고 직원은 "못 보신 걸 어떻게 아냐"고 답했다.

그러자 중년 남성은 거친 욕설과 함께 "언제 불렀느냐"며 계산대에 놓인 햄버거를 봉투째 집어 던졌다. 봉투는 직원의 얼굴에 맞았고 음식물이 쏟아져 나왔다. 주변인들이 곧바로 중년 남성을 말렸다. 

점원이 "손님이 자꾸 이런 식으로 행패를 부리니까 다른 손님들이 다 기다리고 있다"고 항의하자 이 남성은 "내가 얼마나 기다렸는데. 내가 멍청해서 (전광판을) 못 봤다는 거냐"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손님이 전광판 번호를 보지 못해놓고 점원에게 불만을 표시하며 '갑질'을 했다고 분노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