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버거 투척 '손님 갑질' 또 터져··· 이번에는 연신내 맥도날드

기사공유
지난달 18일 유튜브에 공개된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제목의 영상. /사진=유튜브 캡처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울산의 한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주문하던 손님이 직원에게 음식물을 집어던진 사건에 이어 이번에는 서울 연신내의 맥도날드 매장에서 한 고객이 주문받은 음식을 매장 직원에게 던지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달 18일 유튜브에는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2명의 남성 고객이 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주문받은 음식을 두고 매장 직원과 실랑이를 벌인다.

영상 속 상황을 보면 주문한 음식이 나왔지만 주문번호를 보지 못한 채 기다리다 매장 직원에게 항의하는 것으로 보인다.

영상에서 직원은 음식을 받아가는 픽업 앞에 설치된 주문번호 상황판을 가리키며 "(고객이) 주문한 번호를 못 보셨는데 어떻게 하라는 겁니까"라고 묻는다.

이때 한 고객이 음식을 집어 매장 직원 얼굴에 던진다. 이후 보다 못한 다른 고객이 달려와 흥분한 2명의 고객을 뜯어말린다. 하지만 또 다른 고객이 지속해서 매장 직원에게 주문한 음식을 두고 항의하며 영상은 끝난다.

영상 게시자는 "11월17일 야간에 있었던 맥도날드 갑질입니다. 끝에는 경찰이 왔었어요"라며 "저 아르바이트생분이 저렇게 말하기 전에 저 일행분들이 옆에 있는 알바분한테 똑같이 대했고 저 알바분은 사과만 반복하다가 저 일이 일어났습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지난달 11일에도 울산 북구의 한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고객이 직원에게 주문받은 음식을 집어 던진 ‘갑질’ 사건이 벌어져 맥도날드가 해당 고객을 경찰에 고발하는 일이 있었다.

당시 공개된 영상을 보면 해당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한 운전자가 주문한 제품을 아르바이트생의 얼굴에 집어 던지고 가 파문이 일었다.

파문이 불거지자 당시 맥도날드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해당 매장 및 직원과 사실 확인을 통해 당사 직원의 피해 사실을 확인헸으며 직원 보호와 피해 구제를 위해 금일 경찰에 고발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류은혁 ehryu@mt.co.kr  |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