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외식 같은 메뉴 지역별로 가격차이 나타나

기사공유
최근 5년간 외식물가의 오름세가 소비자물가 상승률을 크게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고 올해 최저임금 인상여파로 음식가격을 인상하는 업체들이 늘고 있어 서민물가 부담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강정화) 물가감시센터는 4월부터 9월까지 전국 80개 지역을 대상으로 9개(김밥, 냉면, 자장면, 칼국수, 김치찌개, 삼겹살, 비빔밥, 부대찌개, 설렁탕) 외식품목 및 4개(커피, 햄버거, 피자,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외식품목에 대한 가격조사를 실시하여 외식비 동향을 분석하였다.

외식물가 가격조사 결과 모든 품목에서 가격인상 결과가 나타났다. 이는 2017년 말부터 급격하게 상승한 임대료와 최저임금 인상, 폭염으로 인한 원재료비 상승 등 수익성을 위협하는 고정비 영향 요인들이 더해져 나타난 결과로 보인다. 

9가지 조사 품목 중에서 칼국수(2.1%), 부대찌개(1.7%), 삼겹살(1.7%)의 가격 인상이 가장 큰 폭으로 나타났고, 폐업품목 조사 결과에서는 부대찌개(17.0%), 칼국수(15.9%), 비빔밥(14.8%), 삼겹살(12.5%)의 순으로 분석됐다.

/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또한 지역 순으로는 대구에서의 가격인상이 4.3%, 광주지역이 2.0%로 두드러졌는데 동시에 폐업률이 높은 지역 역시 대구(6.0%), 광주(3.3%) 순으로 나타나 가격인상 품목과 폐업품목이 유사한 결과로 조사되었다.

서울지역 내에서도 외식 가격 및 인상률은 큰 격차를 보였다. 9개 조사 품목의 가격 합산액에 대한 4월부터 9월까지의 평균치를 비교해 본 결과 강남구가 312,867원, 서초구 290,215원, 마포구가 276,030원의 순으로 조사되었다. 

서울 25개 구 중 외식 가격이 가장 높게 조사된 강남구의 가격은 가장 낮게 조사된 동작구 209,589원에 비해 약 49% 더 비싼 것으로 조사되어 같은 서울시 안에서도 어느 지역이냐에 따라 외식 가격의 격차가 매우 큰 것으로 드러났다. 

타 지역에 비해 매우 저렴한 가격으로 조사되었던 성동구(5.05%)와 성북구(2.67%)가 인상률에 있어서는 높게 나타났다.

외식 프랜차이즈 브랜드별 기본 메뉴(커피: 아메리카노, 햄버거: 불고기버거, 피자: 콤비네이션피자, 치킨: 후라이드)와 신메뉴의 가격을 분석한 결과, 월 별 가격 변화는 나타나지 않았다. 

그러나 브랜드별로 거의 매월 새로운 메뉴가 출시되었는데 메뉴가 바뀌어도 가격은 고정적이었다. 모든 브랜드에서 신메뉴의 가격이 가장 비싸면서, 메뉴의 종류가 바뀌어도 가격은 고정적인 것에 대해 가맹 본부가 이미 짜놓은 손익계산은 아닐지 의구심이 제기된다. 

또한 기존 메뉴와 신메뉴 간의 가격 차이가 크게는 커피 2,200원, 햄버거 5,900원, 피자 15,000원, 치킨 4,000원이나 벌어지는 것은 기본 메뉴 가격을 인상하지 않음으로써 가격 인상의 책임을 회피하고 대신 신메뉴 출시 및 그에 따른 판촉활동으로 소비자의 구매를 매출을 증대시키려는 꼼수 전략으로 보인다.

본 조사의 표본 수(조사업체 수)는 총 2,880개로, 외식산업 전반을 일반화할 수는 없으나 실제 소비자들이 자주 방문하는 업체와 메뉴를 바탕으로 자료를 수집하였고, 보다 다양한 접근으로 가격 동향을 관찰해 보았다. 

그 결과 광역시 별, 서울 25개구 별, 품목별 가격 변화 양상이 각기 다르게 나타나므로 다각적인 외식물가 안정화정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