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외식업계, ‘해외서 소문난 메뉴’ 국내 출시 앞다퉈

기사공유
해외에서 입소문이 난 인기 메뉴들이 국내 시장에서도 속속 등장하고 있다.
외식업계의 다양한 브랜드들이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에서 우위를 선점하고, 최신 트렌드와 새로운 것에 민감한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이러한 제품들을 앞다퉈 선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우리나라와 인접한 아시아 국가에서 입소문을 탄 제품들이 최근 국내에서도 출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 각사 제공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오리지널 치킨 브랜드 KFC는 최근 진한 치즈의 풍미를 느낄 수 있는 ‘폴 인 치즈치킨’을 국내에 한정 출시했다. 폴 인 치즈치킨은 핫크리스피 치킨에 고다, 에멘탈 치즈가 부드럽게 어우러진 제품이다.

폴 인 치즈치킨은 본래 인도를 비롯한 해외 KFC 매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메뉴다. KFC는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지난 10월 말 국내에도 선보였으며, 12월 10일까지 한정 판매 할 예정이다. 이에 출시 직후 각종 SNS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맥도날드가 지난 9월 국내에 선보인 ‘콘파이’는 태국 맥도날드에서 먼저 인기를 끈 디저트로, 바삭한 파이 속에 옥수수 알갱이가 들어있는 것이 특징이다. 맥도날드는 태국 여행을 다녀온 이들의 요청에 따라 업그레이드 시킨 콘파이를 행복의 나라 메뉴로 한정 출시했다.

공차코리아는 최근 ‘치즈폼’ 신메뉴 4종을 출시했다. 치즈폼 메뉴는 본래 대만 현지에서 티 음료 위에 치즈 거품을 올려 인기를 끌던 제품으로, 이번에 국내로 들여오며 한국 소비자의 입맛에 맞게 업그레이드 됐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목록